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노동/경제 > 노동
국회사무처 장애인우대 정책에는 소홀
조진래 의원, 사무처 장애인고용률 저조 질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8-10-31 14:50:28
국회사무처가 장애인우대 정책에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조진래 의원은 지난 30일 국회사무처 국정감사에서 국회사무처의 장애인 의무고용이 미비하고, 매점자판기 장애인 우선 허가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이 제시한 국회사무처 장애인고용 현황자료에 따르면 사무처의 경우 1,233명 중 26명을 채용해 2.11%로 법정비율인 2%를 넘겼지만, 보좌진은 1,794명 중 6명에 불과해 0.33%에 머물렀다.

즉, 전체 직원 3,027명 중 장애인은 32명으로 장애인고용률은 2%의 절반에 불과한 1.06%밖에 되지 않는 것. 내년부터 3%로 법정비율이 상향 조정되면 상황은 더욱 심각해진다.

장애인복지법에서 정하고 있는 매점과 자동판매기 운영권에 대한 장애인우선허가제도는 아예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

조 의원은 "국회사무처는 기관 내 매점과 자동판매기 가운데 단 한 건도 장애인에게 운영권을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지적했다.


소장섭 기자 (sojjang@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