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세종문화회관, 휠체어 사용 장애인 편의 개선
대극장 리프트·경사로 설치, 연말까지 자동문 교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11-07 08:57:03
대극장 경사로 개선 및 리프트 설치 모습.ⓒ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경사로 개선 및 리프트 설치 모습.ⓒ세종문화회관
세종문화회관이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의 원활한 공연 관람을 돕기 위해 다양한 시설을 설치, 개선했다고 7일 밝혔다.

세종문화회관은 1978년도에 건립, 올해로 41년이 지난 공연장으로, 건물 구조상 계단이 많이 있어 휠체어를 타고 이용하기엔 다소 불편했다.

특히, 대극장 공연관람을 위해 휠체어를 타고 공연장으로 들어오기 위해서는 광화문 광장쪽 경사로를 통해서만 들어올 수 있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해 김성규 사장 취임 이후 감성적으로 편안한 공간, 시민들이 이용하기에 편안한 공간을 위해 ES(Emotional Safety) 추진단을 설치, 직원들이 직접 휠체어를 타고 곳곳을 돌아보며 세종문화회관 이용에 개선이 시급한 곳을 확인했다.

그 결과 공연장으로 접근하는 동선, 공연장 티켓 안내, 물품보관소 등 휠체어 이용에 불편한 시설물을 개선했다.

먼저 지하철을 이용해 광화문역으로 오는 관객들의 주 이동 동선인 사무동 로비에서 대극장으로 접근하는 동선 중 계단이 있던 자리, 화장실 출입 동선, 대극장 출입 동선들을 모두 경사로로 바꿨다.

경사가 높은 계단의 경우에는 리프트를 설치해 공연장으로 이동 가능하도록 했고, 문턱이 있던 곳은 문턱을 제거하거나 문턱을 수월하게 넘을 수 있도록 경사로를 설치했다.

물품보관소 데스크 개선.ⓒ세종문화회관
▲물품보관소 데스크 개선.ⓒ세종문화회관
티켓 수령 및 물품 보관 안내 데스크는 휠체어 높이에 맞게 높이를 낮춰 휠체어를 타신 분들도 불편 없이 이용하실 수 있도록 개선했다.

아울러 교통약자들의 원활한 공연 관람을 위해 다양한 시설물의 설치 및 개선공사를 진행했으며, 연말까지 지속적인 개선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종문화회관은 연말까지 회전문이 설치되어 있는 사무동 출입구를 자동문으로 교체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1/12 경사로를 설치, 휠체어 이용자의 보행 편의성을 한층 개선할 계획이다.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은 “세종문화회관을 찾는 모든 시민들이 불편함 없이 이용하실 수 있도록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차근 차근 개선하고 있다. 앞으로 달라질 세종문화회관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2020년 에이블뉴스 칼럼니스트 공개 모집]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