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장애인 외면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 실태-②
경부고속도로 3곳 점검결과…부족한 편의 '수두룩'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2-22 10:26:52
고속도로 휴게소를 이용하는 장애인들이 화장실 이용에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비장애인화장실과 장애인화장실의 편의 시설이 미흡하거나 잘 못 설치돼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장애인화장실 대신 장애인만이 아니라 아동 등도 같이 사용할 수 있는 가족사랑화장실이 설치된 곳도 있어 장애인들에게 여간 곤혹스럽고 불편한 일이 아니다.

가족사랑화장실의 경우 이용 대상자가 많아지는 만큼 비장애인화장실을 이용할 수 없어 선택권이 없는 장애인들은 대기 시간이 길어질 수 있고, 내부에 아동용 변기 등이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움직일 공간이 확보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어서다.

이에 따라 지난 19일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장애인편의시설 설치 촉진단의 도움을 받아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영동고속도로 5곳, 경부고속도로 3곳의 휴게소의 편의 시설 설치 실태를 점검했다. 기사는 2회 연재할 예정으로 두번째는 경부고속도로 하행 기흥휴게소, 상·하행 안성휴게소 점검결과다.


■하행 기흥휴게소=남녀장애인화장실에는 ‘다목적 화장실’이라는 명칭이 붙어 있으며 출입문 앞에 점자블록 무분별 하게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출입하는데 불편을 겪는다.

기흥휴게소 장애인화장실 내부는 대변기와 세면대 사이에 나무로 된 이동식칸막이가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은 우측에서 대변기 접근이 어렵다.세면대의 경우 양쪽 손잡이가 고정식인데다가 앞에 가로막이까지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세면대에 접근하기 힘들다.ⓒ박종태
▲기흥휴게소 장애인화장실 내부는 대변기와 세면대 사이에 나무로 된 이동식칸막이가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은 우측에서 대변기 접근이 어렵다.세면대의 경우 양쪽 손잡이가 고정식인데다가 앞에 가로막이까지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세면대에 접근하기 힘들다.ⓒ박종태
남녀장애인화장실 내부는 공통적으로 대변기에 용변기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 대신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이 사용하기 힘든 인터폰이 용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휴지걸이도 마찬가지로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

세면대의 경우 양쪽 손잡이가 고정식인데다가 앞에 가로막이까지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세면대에 접근하기 힘들다.

특히 대변기와 세면대 사이에 나무로 된 이동식칸막이가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은 우측에서 대변기 접근이 어렵다. ‘장애인, 노인, 임산부 등의 편의 증진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에 따르면 대변기 좌측 또는 우측에는 휠체어 측면 접근을 위해 유효폭 0.75미터 이상 활동공간을 확보해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성인용 기저귀 교환대인 접이식침대 의자가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의 이동을 방해한다.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이 설치됐지만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없다. 점자블록은 출입문 앞에 길게 설치돼 있어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기흥휴게소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이 설치됐지만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없다. 점자블록은 출입문 앞에 길게 설치돼 있어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박종태
▲기흥휴게소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이 설치됐지만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없다. 점자블록은 출입문 앞에 길게 설치돼 있어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박종태
기흥휴게소 남녀장애인화장실에는 ‘다목적 화장실’이라는 명칭이 붙어 있으며 출입문 앞에 점자블록 무분별 하게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출입하는데 불편을 겪는다. ⓒ박종태
▲기흥휴게소 남녀장애인화장실에는 ‘다목적 화장실’이라는 명칭이 붙어 있으며 출입문 앞에 점자블록 무분별 하게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출입하는데 불편을 겪는다. ⓒ박종태
■하행 안성휴게소=남녀장애인화장실 대신 장애인만이 아니라 아동 등도 같이 사용할 수 있는 '가족사랑화장실'이 설치됐다.

가족가랑화장실은 아름답게 노인 ,임산부 영유아 등 일반화장실을 이용을 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모든 분들이 이용 가능하다. 하지만 기존 장애인화장실에 비해 이용 대상자가 많아지는 만큼 비장애인화장실을 이용할 수 없어 선택권이 없는 장애인들은 대기 시간이 길어질 수 있고, 내부에 아동용 변기 등이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움직일 공간이 확보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다.

하행 안성휴게소 가족사랑화장실 내부는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 대신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이 사용하기 힘든 인터폰이 용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휴지걸이도 마찬가지로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 ⓒ박종태
▲하행 안성휴게소 가족사랑화장실 내부는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 대신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이 사용하기 힘든 인터폰이 용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휴지걸이도 마찬가지로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 ⓒ박종태
가족사랑화장실 내부는 공통적으로 출입문인 터치식자동문 앞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의 이동 불편을 초래한다. 시각장애인들은 보행 상 장애가 없어 비장애인화장실을 이용하기 때문에 필요가 없다.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 대신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이 사용하기 힘든 인터폰이 용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휴지걸이도 마찬가지로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

세면대는 대변기 바로 옆에 설치됐고, 대변기 좌측 T자 손잡이를 같이 사용해야 하는 현실이다. 이렇다 보니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은 좌측에서 대변기에 옮겨 앉기 어렵다. ‘장애인, 노인, 임산부 등의 편의 증진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에 따르면 대변기 좌측 또는 우측에는 휠체어 측면 접근을 위해 유효폭 0.75미터 이상 활동공간을 확보해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하행 안성휴게소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박종태
▲하행 안성휴게소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박종태
■상행 안성휴게소=남녀장애인화장실은 2곳에 설치됐다. 한곳은 남녀장애인화장실은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안쪽 입구에, 한곳은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옆에 설치됐다.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안쪽 입구에 설치된 남녀장애인화장실의 경우 여성들이 이용 중이어서 남성장애인화장실만 점검할 수 있었다.

이곳의 남성장애인화장실 내부는 대변기에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 대신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이 사용하기 힘든 인터폰이 용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휴지걸이도 마찬가지로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

세면대의 경우 양쪽 손잡이가 고정식인데다가 앞에 가로막이까지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세면대에 접근하기 힘들다.

상행 안성휴게소 남성비장애인화장실 안쪽 입구에 설치된 남성장애인화장실 내부는 대변기에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 대신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이 사용하기 힘든 인터폰이 용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휴지걸이도 마찬가지로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 ⓒ박종태
▲상행 안성휴게소 남성비장애인화장실 안쪽 입구에 설치된 남성장애인화장실 내부는 대변기에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 대신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이 사용하기 힘든 인터폰이 용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휴지걸이도 마찬가지로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 ⓒ박종태
특히 좁은 공간에 소변기를 설치를 하고 칸막이 및 출입문도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대변기로 이동하는데 큰 불편을 겪는다. ‘장애인, 노인, 임산부 등의 편의 증진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에 따르면 대변기 유효 바닥 면적이 1.4미터 이상 깊이 1.8미터로 설치해야 한다.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옆에 설치된 남녀비장애인화장실을 살펴보면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 대신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이 사용하기 힘든 인터폰이 용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됐다. 휴지걸이도 마찬가지로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

대변기 T손잡이는 옆으로 움직이지 않는 고정식으로 휠체어 사용 장애인은 대변기에 옮겨 앉기 힘들다.

세면대의 경우 양쪽 손잡이가 고정식인데다가 앞에 가로막이까지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세면대에 접근하기 힘들다.

상행 안성휴게소 남성비장애인화장실 안쪽 입구에 설치된 남성장애인화장실 내부에는 좁은 공간에 소변기를 설치를 하고 칸막이 및 출입문도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대변기로 이동하는데 큰 불편을 겪는다. ⓒ박종태
▲상행 안성휴게소 남성비장애인화장실 안쪽 입구에 설치된 남성장애인화장실 내부에는 좁은 공간에 소변기를 설치를 하고 칸막이 및 출입문도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대변기로 이동하는데 큰 불편을 겪는다. ⓒ박종태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