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인권
규정 무시하고 '계속입원' 정신병원장 고발
인권위, "정신보건법 정신질환자 인권 보호 규정 위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4-10-06 12:41:39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현병철)는 정신병원에서 퇴원한 환자를 심사과정과 보호의무자의 동의 없이 퇴원 당일 다른 병원에 계속 입원시킨 병원장을 정신보건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진정인 허 모씨(57년생)는 A정신병원에서 퇴원하던 당일, 여동생에 의해 다시 입원됐다며 지난 6월 12일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인권위 조사결과, 진정인이 A정신병원에 입원할 당시 해당병원장은 진정인의 여동생과 누나에게 진정인과 생계를 같이하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객관적 증빙서류를 제출받지 않고 보호의무자로 확인되지 않은 자의 동의를 받고 진정인을 입원시킨 사실이 확인됐다.

정신보건법 제24조에 따르면 정신병원장은 정신질환자를 입원시킬 때 보호의무자로부터 보호의무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받도록 하고 있으며, 형제 등 방계혈족은 생계를 같이 하지 않는 경우 보호의무자가 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제24조 제3항에서는 정신질환자의 계속입원이 필요한 경우 정신병원장은 6개월마다 시장․군수․구청장에게 계속입원 심사를 청구해야 하지만 피진정인인 해당병원장은 진정인의 계속입원 만료일인 7월 12일 이전까지 진정인에 대한 계속입원 심사 청구 없이 진정인을 계속 입원시켰다.

이에 따라 인권위는 정신질환자의 인권 보호 등을 위해 정신보건법상 규정된 사항을 위반해 환자를 입원시킨 혐의에 대해 해당병원장을 검찰고발 했으며, 향후 계속입원치료 심사청구와 보호의무자 확인요건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해당병원 및 관할 감독기관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황지연 기자 (jiyeon@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