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로그인 | 회원가입
Ablenews로고
장애인택시운전기사 양성과정 참여자 모집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셰어링
배너: 최첨단 스포츠의족 각종보조기전문제작 서울의지
뉴스로 가기동영상으로 가기포토로 가기지식짱으로 가기블로그로 가기사이트로 가기
[모집] 현재 에이블서포터즈 회원 명단입니다.
세상이야기
사업주 장애인인식개선교육법적의무강화 미이행 시 과태료 부과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juC

'미 상원' 인턴기-⑩

앞 못보는 천사 딘, 그가 바라는 것은 단 하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1-09-12 13:43:00
당구 치는 딘.ⓒ샘 에이블포토로 보기 당구 치는 딘.ⓒ샘
앞 못보는 천사 딘, 그가 바라는 것은 단 하나

아홉살 꼬마 딘과 그의 형은 장난감 하나를 주웠다.
달걀 모양으로 된 장난감을 들고 집으로 들어온 그네들은
가지고 놀다가 바닥에 떨어뜨렸다.
그 달걀은 귀를 찢을 듯한 폭음을 내며 폭발했다.
둘은 피투성이가 되었다.
형은 그 자리에서 죽었고, 동생은 앞을 볼 수 없었다.
치료 후 물체의 존재만 겨우 확인할 수 있을 정도의 시력.
26년 전 황폐한 베트남에서 생긴 일이다.

그 후로 딘은 참 서러운 삶을 살았다.
어쩌다 밖에 나오면 보지도 못하는 사람이
집에나 있지 뭐하러 돌아다니냐는 말을 들어가며.

청년이 되었을 때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
그러나 그 때쯤 가족은 이민을 꿈꿨다.
그는 무척 힘든 결정을 내려야 했다.
장애인의 천국 미국으로 이민을 갈 것이냐
아니면 애인과 함께 베트남에 남아서 살아갈 것인가.

그는 미국을 택했다.
사람 대접 못 받는 삶이 하도 힘들어서.
미국에 온 후로 사랑하는 사람이 그리워
얼마를 울었는지 모른다.

그는 열심히 살았다.
쉴 새 없이 기타를 연습해
엄청나게 잘 연주를 할 수 있게 되었다.
대나무 플룻 연주와 드럼도 수준 급이다.
볼링은 컨디션 좋을 때는 애버리지 200이 넘는다.

학교에도 등록했다.
그는 잘 보이지 않는 눈으로 컴퓨터를 공부해
지금은 미 연방 정부의 IT 인턴을 할 정도로 성공적인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그의 뛰어난 그 어떤 능력보다
그가 더 돋보이는 것은
타인에 대한 애정이다.

그는 사람들은 참 사랑한다.
그는 말했다.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주는 것이
자기 삶의 목적이라고.

그의 몸에는 상처가 많다.
보이지 않아 부딪히고 넘어지면서 얻은 상처를 안고도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한 그의 따뜻한 사랑은
지침이 없다.

딘이 월남 전 기념관을 찾았다.
벽에 수없이 새겨진 전몰 장병들의 이름 앞에서
그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사람들은 그를 천사라고 부른다.
정말이다.
함께 합숙하고 있는
휠체어 장애인을 위해
어려운 일을 도맡아 한다.
설거지, 휠체어 닦아 주기, 높은 위치에 있는 것 내려 주기…….
그는 겨우 건진 희미한 영상을 잡고
혼신의 힘을 다해 사람들을 사랑하는 것이다.

그의 꿈,
하나다.
IT로 돈 벌어
월남의 시각장애인들, 떳떳하게 살게 하고 싶은 것이다.
그의 후배 시각장애인들에게는
그가 겪은 차별이라는 쓰디쓴 잔을
넘겨 주고 싶지 않아서…….


딘이 쓴 수기

I immigrated to the United States in 1990 from Vietnam. I was very fortunate to leave

Vietnam, a land of devastation. The war brought into my country the destruction and dejection, and it nearly robbed me of life. As a result of it, many people were killed by weapon leftover the war, and others severely became handicapped forever. I was one of these victims who experienced losing my vision when I was nine years old.

As a child of nine years old, I, my brothers, and my friends, while hiking in the country, found a small M19 grenade having a shape that looked like an egg. Arriving home in the evening, we gathered together in the bedroom and curiously observed the strange object. With the immature thoughts of children who couldn`t realize how dangerous this curio was; we stupidly decided to remove the gun powder inside the grenade. After my brother Thai laid it on the floor, suddenly and quickly it burst in front of me! I saw my sister Thu hurrying out of her room with

two hands holding her face. If she was screaming, I couldn`t hear. The picture of my sister was the last picture shooting in my mind before all light was

shut down completely. I didn`t see anymore. I lay down on the floor, and my hand grabbed a piece of cloth which I thought was a blanket. I tried to pull it toward me but I couldn`t. Finally, I fell into a dark space.

With weariness, painfulness and thirstiness, I awoke and perceived obscurely everything around me after slumbering for a while. My body felt very heavy and exhausted. My ears were irritated by the noises of the mob and whining ambulance. My dry throat was dehydrating thoroughly. Though I asked for some water, I received only a few drops of orange jjuice. I wished to swallow a gallon of water. Nevertheless I couldn`t drink because water would make me bleed more.

Unconsciously and senselessly I drowsed for a few days until I awoke and knew that I was in a hospital. I began to recognize some familiar voices of someone including my dad and my sister. I heeded to their conversation and noticed that my big brother Thai died. In addition, two other brothers and one of my friend received injuries but not serious. Although I tried to open my eyes to look around, I failed to distinguish anything. Accidentally and closely, when I raised my hand to my face, I discovered an obscurely white bandage on my hand. Happily I yelled, "Daddy, I can see!" It was my first smile since the accident.

Fortunately, I could leave Vietnam which was threatened by a war with weapons, destruction, and sadness. For no reason a million of people involved in the war and became victims of it, so did I. I learned by heart this distressing experience when I was a little boy. Later, when I grew up, I appreciated that although I was on the verge of the death, I was a survivor.

美 캘리포니아 = 도깨비 뉴스리포터 강샘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샘 (samdkang@gmail.com)

칼럼니스트 샘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최신기사목록
기사분류 기사제목 글쓴이 등록날짜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노인척수장애인에 대한 연구와 정책 필요 칼럼니스트 이찬우 2018-08-16 13:28:19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창업을 향한 열정에 장애는 없다 칼럼니스트 심지용 2018-08-14 15:17:55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누가 발달장애인에 성교육 제공해야 하는-② 칼럼니스트 정진옥 2018-08-14 10:11:03

문경대 재활상담복지과 신입생 모집

[전체]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더보기

인기검색어 순위




배너: 에이블뉴스 모바일웹 서비스 오픈



배너: 에이블뉴스 QR코드 서비스 오픈

[세상이야기]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 더보기


댓글이 더 재미있는 기사

댓글이 더 재미있는 기사 더보기

주간 베스트 기사댓글



새로 등록된 포스트

더보기

배너:장애인신문고
배너: 보도자료 섹션 오픈됐습니다.
화면을 상위로 이동
(주)에이블뉴스 / 사업자등록번호:106-86-46690 / 대표자:백종환,이석형 / 신문등록번호:서울아00032 / 등록일자:2005.8.30 / 제호:에이블뉴스(Ablenews)
발행,편집인:백종환 / 발행소: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7길 17 서울빌딩1층(우04380) / 발행일자:2002.12.1 / 청소년보호책임자:권중훈
고객센터 Tel:02-792-7785 Fax:02-792-7786 ablenews@ablenews.co.kr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2018 대한민국 패럴 스마트폰 영화제
장애인용품 노인용품 전문쇼핑몰, 에이블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