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로그인 | 회원가입
Ablenews로고
서울다누림
에이블뉴스의 기사를 네이버 모바일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배너: 최첨단 스포츠의족 각종보조기전문제작 서울의지
뉴스로 가기동영상으로 가기포토로 가기지식짱으로 가기블로그로 가기사이트로 가기
[모집] 현재 에이블서포터즈 회원 명단입니다.
세상이야기
직업능력개발원 훈련생 수시모집
이지제주TV  유튜브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pVJ

생각보다 참 쉽죠?

뒤늦게 알게 된 휠체어를 미는 방법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9-12-14 11:27:10
평소에 순해보이거나 만만해보이는 사람이 화가나면 더 무서운 것처럼 요 며칠 따뜻해진 날씨에 겨울을 우습게 여기던 사람들에게 화가 났는지 한 번 화가 난 날씨는 매섭게 추웠다. 쌓였던게 많았는지 날은 좀처럼 풀리지 않았고 안 그래도 일어나기 힘든 아침은 추워진 날씨 덕에 더욱 고되게 되었다. 추운 날씨를 탓할 수는 있지만 그 핑계로 일과까지 접을 수는 없기에 온갖 칼 바람을 견디고 돌아와 따뜻한 물에 씻고 휴식을 즐겼다. 외출 후 집에서의 이런 휴식은 꿀보다도 달고 꽃보다도 향기롭다. 이런 행복감에 도취되고 있을 즈음 경비실에서 연락이 왔다.

"네, 무슨 일이시죠?"

"택배가 와 있습니다. 찾아가시라고요."

아차! 택배. 오후에 부재중인 관계로 경비실에 두고 간다는 연락이 왔었음을 깜빡 잊고 귀가 길에 경비실에 들르지 않았다. 이런 건망증으로 인해 내 달콤한 휴식은 여기서 일시정지 버튼을 누르고 일과 시간 내내 마주했던 칼바람을 또 맞아야 했다. 아파트 현관을 나가서 경비실까지의 거리는 약 15미터. 왕복으로 약 30미터인 짧은 거리이지만 이제 막 녹인 몸을 다시 냉동창고로 밀어 넣을 생각을 하니 왠지 억울한 기분이다. 하지만 택배가 무슨 물건인지 알기에 그래서 꼭 가져와야 하기에 꾸역꾸역 옷을 챙겨 입고 문을 나섰다. 현관문에 도착해 마치 육상 경기에 나선 선수처럼 심호흡을 하고 옷매무새를 단단히 조인 후 눈에 힘을 팍 준다. 그리고 현관문이 열림과 동시에 ‘우사인 볼트’보다 더 재빠르게 내달렸다. 슬리퍼가 닳도록 잽싸게 내달렸다. 그렇게 정신없이 뛰는데 날 단박에 멈춰 세운 목소리가 있다.

"잠시만요."

목소리가 날 세웠다기 보단 그 분의 머뭇거림이 날 세웠다고 하는 것이 더 정확하겠다. 휠체어에 탄 할아버지는 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나와 계셨다.

"네?"

"정말 미안한데요. 저, 이 휠체어 좀 들어서 올려주세요. 이 턱 때문에 올라갈 수가 없네요. 지나가는 사람이 청년뿐이라…."

할아버지는 아파트 상가로 이어지는 입구의 한 계단 높은 턱 앞에서 우물쭈물 하고 계셨던 것이다. 난 흔쾌히 대답을 했다. 하지만 곧바로 난감한 상황이 발생했다. 휠체어를 뒤에서 밀어본 적은 있지만 대부분 턱이 없는 병원 안에서의 경험인지라 턱을 넘게 하는 방법을 몰랐다. 휠체어를 밀어봤음에도 그걸 모른다는 사실에 내 스스로에게 너무도 부끄러웠다.

"저…, 할아버지! 이걸 어떻게 들어야하죠? 앞에서 들어 올리면 되나요?"

"아니에요. 아니에요. 뒤에서 손잡이를 잡고 밑으로 확 누른 후 앞으로 밀어보세요."

장애인에 대한 칼럼을 쓰고 장애인 친구들이 있고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에 대해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 이처럼 부끄러웠을 때가 없다. 덕분에 볼이 화끈거리고 얼굴이 달아올라 칼바람도 느껴지지 않았다. 난 할아버지 뒤로 돌아가 설명해 주신대로 손잡이를 잡고 꾹 눌러 턱을 넘을 수 있었다.

"생각보다 쉽죠?"

할아버지는 너털웃음을 지으시며 말씀하셨고 고맙다며 내게 눈인사도 하셨다. 난 할아버지께서 시야에서 사라질 때까지 눈을 뗄 수가 없었다. 그리고 하루 종일 할아버지의 마지막 한 마디인 '생각보다 참 쉽죠?'가 귓가에 맴돌았다. 이 날은 택배보다 더 귀한 물건을 선물 받은 날이었다.

장애인을 편하게 해주는 것은 할아버지의 말씀대로 생각보다 쉽다. 힘들고 어려울 것만 같았던 휠체어 올리기는 정말 쉬웠고 장애인을 위한 경사로를 만드는 것 역시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닐 것이다. 함께 숨 쉬고 살아가는 공동체라면 건물을 설계할 때 장애인 출입을 위한 설계는 필수이다. 상가로 통하는 그 길목에도 작은 경사로만 하나 있었어도 할아버지께서 그 칼바람을 오랫동안 맞으며 누군가가 지나가기 만을 기다리지 않아도 됐을 것이다. 언젠가 모든 장애인들이 외출하기 참 쉽고 이동하기 참 쉽고 행복하기 참 쉬운 세상이 열렸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 글을 보내온 장기웅님은 2009년 제21회 계간 에세이문예 본격수필신인상에 당선된 수필작가입니다. 에이블뉴스는 언제나 애독자 여러분들의 기고를 환영합니다. 에이블뉴스 회원 가입을 하고, 편집국(02-792-7785)으로 전화연락을 주시면 기고회원으로 등록을 해드립니다.

-전 국민이 즐겨보는 장애인 & 복지 뉴스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기고/장기웅 (brainstorm81@paran.com)

기고/장기웅의 다른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최신기사목록
기사분류 기사제목 글쓴이 등록날짜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장애인스포츠 심판의 역량과 전문성을 높여라 칼럼니스트 김최환 2021-11-26 16:12:41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역사 속 국민교육헌장과 장애인 칼럼니스트 이원무 2021-11-26 13:43:35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차별을 경험한 적 있는가 칼럼니스트 최충일 2021-11-26 10:15:05

제20대 대선 장애계 어젠다 토론회 다시찾는 새로운 일상, 개인 안전은 더 꼼꼼히

[전체] 가장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더보기

인기검색어 순위




배너: 에이블뉴스 모바일웹 서비스 오픈


배너: 에이블뉴스 QR코드 서비스 오픈

[세상이야기]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 더보기


댓글이 더 재미있는 기사

댓글이 더 재미있는 기사 더보기

주간 베스트 기사댓글



새로 등록된 포스트

더보기

배너:장애인신문고
배너: 보도자료 섹션 오픈됐습니다.
화면을 상위로 이동
(주)에이블뉴스 / 사업자등록번호:106-86-46690 / 대표자:백종환,이석형 / 신문등록번호:서울아00032 / 등록일자:2005.8.30 / 제호:에이블뉴스(Ablenews)
발행,편집인:백종환 / 발행소: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7길 17 서울빌딩1층(우04380) / 발행일자:2002.12.1 / 청소년보호책임자:권중훈
고객센터 Tel:02-792-7785 Fax:02-792-7786 ablenews@ablenews.co.kr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전동보장구휴대용충전기 무료대여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장애인용품 노인용품 전문쇼핑몰, 에이블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