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문화/체육 > 체육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v8E

칭찬할 만한 수원 시각장애인축구장

안전시설 완비…유휴지 적극 활용 ‘눈길’

라커룸, 화장실 완비못한 것은 ‘옥에 티’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6-02-28 19:07:13
지난 27일 개장식에 참석한 장애인계, 관계 인사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박종태 기자> 에이블포토로 보기 지난 27일 개장식에 참석한 장애인계, 관계 인사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박종태 기자>
현장점검/수원시 시각장애인축구장

경기도 수원시가 영통구 원천동 나촌배수지(무궁화전자 위)에 4억2천만원을 들여 전국에서 두 번째로 시각장애인 전용 축구장을 만들어 지난 27일 개장했다. 현재 서울시 송파구에 시각장애인 전용 축구장이 운영되고 있다.

이번에 개장한 축구장은 996㎡의 면적에 가로 40m, 세로 20m 크기로 설치됐다. 시각장애인이 안전하게 축구할 수 있도록 부딪히고 넘어져도 다치지 않도록 1.5m 높이의 안전펜스와 인조 잔디를 깔았다. 270석 규모의 관람석도 마련됐다.

소음이 없는 곳에서 시각장애인들이 마음 놓고 축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나촌배수지의 놀고 있는 땅을 적극 활용한 점이 돋보인다. 밑으로 영통공원이 있는 언덕위에 자리 잡은 이 축구장은 여건상 훌륭한 축구경기장이다. 앞으로 이 축구장은 시각장애인 축구만이 아니라 론볼링, 게이트볼, 족구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서둘러 개장하는 바람에 선수들의 라커룸, 샤워장, 화장실이 지금 전혀 준비가 안된 상태라는 것. 수원시 담당자는 “앞으로 서둘러서 꼭 필요한 시설을 설치하겠다”고 말했지만, 처음부터 꼼꼼하게 계획하고 설계해서 개장에 앞서 완비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축구장 주위에는 시각장애인들이 다칠 위험 요소들이 곳곳에 눈에 띄기도 했다. 이런 문제도 하루속히 말끔히 정비해 시각장애인들이 마음 놓고 공을 차고 관람할 수 있도록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래도 수원시가 이런 훌륭한 시각장애인 축구장을 만들어 장애인 체육발전에 기여한 점은 칭찬해도 아깝지 않다.

개장식 당일 축구경기를 펼쳐보이는 시각장애인 선수들. <박종태 기자> 에이블포토로 보기 개장식 당일 축구경기를 펼쳐보이는 시각장애인 선수들. <박종태 기자>
관중석으로 올라가는 경사로가 설치되어 있다. <박종태 기자> 에이블포토로 보기 관중석으로 올라가는 경사로가 설치되어 있다. <박종태 기자>
*이용 문의: 전화 031-242-6101.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박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