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자립생활 > 자립생활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9Xd

장애인활동보조 둘러싼 3자, 벼랑 끝에 서다

현실성 없는 단가…장애인·보조인·기관 '고통'

"활동보조 예산 확대" 예결위원장 요구서 전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5-11-23 13:51:25
현재 중증장애인을 위한 활동지원서비스의 국고예산은 4470억원, 이용자의 수는 5만7500명, 단가는 8810원. 최중증 독거장애인의 서비스 총량은 국비로 1일 최대 13시간 정도 수준에 그친다. 이는 장애인 그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워낙에 단가가 낮다보니 활동보조인의 임금이 불안정하다는 것.

월 평균 보수는 85만4263원으로, 최저임금 이하의 열악한 수준으로 근무하고 있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에서도 애를 먹기는 마찬가지. 주어진 8810원이란 단가 안에서 주휴수당과 연차수당 등 각종 법정수당을 지급하기에는 빠듯하다. 그렇다고 단가가 늘어난 것도 아니다. 5년간 수가 인상분 총액이 단돈 510원 뿐이다.

근로기준법을 준수할 수 없는 범법기관으로 전락하면 최대의 피해자는 당연히 장애인일 수 밖에 없다. 활동보조를 둘러싼 중증장애인, 활동보조인, 제공기관 3자. 그야말로 벼랑 끝에 선 이들이 원하는 것은 하나다. “장애인활동지원 사업 예산을 늘려주세요.”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등 7개단체는 23일 국회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예산결산위원회 속 장애인활동지원사업 예산 확대를 촉구했다.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양영희 회장은 “장애인은 항상 시간에 쪼달리면서 서비스를 써야하고 활동보조인은 노동으로서의 가치를 갖지 못하고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다. 현실성 있는 급여가 되지 못하기 때문에 장애인들이 활동보조인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며 “안정된 생활을 위한 급여 인상과 함께 중계기관 또한 활동보조인의 각종 수당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시장앵인종합복지관 조민경 사회서비스 팀장은 “예산이 적은 상태에서 활동보조 24시간이 엄두가 가지 않는다. 복지부는 저렴한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하지만 노동자들도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는 예산 확충이 필요하다”며 “예산이 해결되지 않으면 절대 제공기관 또한 운영할 수 없다. 최상의 서비스를 위한 적절한 단가 인상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들 7개단체 대표단은 이날 예산결산특별위원장 관계자들에게 예산 확대를 위한 요구서를 전달했으며, 앞으로도 예결위 속 활동지원사업 예산 확대를 위한 움직임을 해나갈 계획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국회 기관 단가 보건복지부 양영희 장애인 활동보조인 활동지원제도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