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자립생활 > 자립생활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qLp

은평구, 내년 활동보조 하루 24시간 '제공'

장애인단체와 ‘합의’…시범실시 후 확대 계획

장애인권·자립생활지원 조례 올해 내에 제정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3-08-30 09:51:10
은평구가 내년 시범적으로 하루 24시간 활동보조지원을 시행하고, 향후 확대 계획을 수립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시행은 은평구가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서울장차연), 서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이하 서울자립협)와 지난 29일 늦은 오후 면담을 갖고 합의한데 따른 것이다.

서울장차연과 서울자립협은 28일 은평구청 앞에서 장애인 자립생활 권리보장을 위한 서울시 각 자치구 순회투쟁 선포식을 갖고, 은평구청 사회복지과에 ‘5가지 요구안’을 전달했다.

요구안은 ▲활동지원서비스 추가지원 시행 ▲중증장애인 권리보장과 자립생활을 위한 조례 제정 ▲장애인자립생활 예산 및 자립생활센터 지원 확대 ▲탈시설 자립생활 지원 ▲장애인 주거지원 정책 실시 등이다.

이후 장애인단체 대표와 은평구청 사회복지과 김진구 과장은 요구안을 갖고 면담을 진행했지만, 일부를 제외하고 의견 접근을 이루지 못해 밤샘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합의문에는 장애인권 및 자립생활지원조례를 연내 서울장차연, 서울자립협, 은평구 장애인단체 등과 합의해 제정하는 내용도 담겼다.

또한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운영비 지원과 관련해 타 구 예산의 평균 이상을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서울시 자치구 중 운영비를 추가 지원하는 곳은 14개 구다.

이외에도 구내 체험홈에 대한 임차보증금을 지원하고, 발달장애인 공동생활가정은평장애인자립생활센터와 합의해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장차연과 서울자립협은 은평구가 5가지 요구안을 받아 들임에 따라 29일 오후 2시 노숙농성 마무리 집회를 갖고, 종료했다.

한편 서울장차연과 서울자립협은 순회투쟁 두 번째로 오는 9월 3일 강동구청에서 ‘강동구 장애인 자립생활 권리보장을 위한 요구안 제출 및 구청장 면담요청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정윤석 기자 (wegen@ablenews.co.kr)

정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공동생활가정 서울장차연 서울협의회 은평장애인자립생활센터 임차보증금 자립생활지원조례 장애인활동보조 체험홈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