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sHZ

지방도시의 낙후된 장애인복지

지역 주민 장애인 의식수준도 형편 없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1-16 10:12:31
중앙정부 및 대도시와는 달리 지방도시는 장애인에 대한 기본복지 시설은 물론이며 장애인에 대한 복지시책은 후진성을 면치 못하고 있다. 또한 지역 주민들의 장애인에 대한 의식수준도 형편이 없다.

개인적으로 난, 휠체어 장애인 및 중증장애인과 많은 활동을 하는데 병원을 가기 위해 어디를 나서려고 해도 불편한 도로시설과 인도 마저 점령한 차량으로 보행은 물론 이동하기가 매우 어렵다. 뿐만 아니라 휠체어보행장애인이나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길을 빨리 비켜주지 않는다고 뒤에서 차량경적소리를 심하게 울려댄다. 심지어는 "장애인들이 집구석에 박혀 있지 왜 떼거지로 길에 돌아다니느냐"고 핀잔을 주는 노인네들이 있다.

내가 거주하는 경상남도의 장애인 휠체어 택시운영상태를 한 예로 들더라도 복지와는 너무도 멀다. 재작년까지만 해도 장애인을 위한답시고 전국 최초로 장애인휠체어 택시를 운영한다고 하더니 새해 들어서는 각 시·군별로 지원하는 장애인 휠체어 택시 차량 구입비 등 운영비를 전액 삭감해버렸다.

경남도가 장애인의 편의를 위해 각 시·군에 위탁해 지난 1999년 9월 창원·마산을 시작으로 의욕적으로 추진한 장애인 휠체어택시 사업이 2001년 4월 시 지역, 2002년 4월 도내 10개 시·군으로 확대 시행돼 좋은 성과를 거뒀다. 또 인구 30만명 이상 지역은 리프트 장착 휠체어 택시와 휠체어 운반용 소형 승합차 등 2대씩, 군지역은 리프트 차량 1대씩을 운영하고 있어 현재 도내 20개 시·군에 모두 25대가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이처럼 턱없이 부족한 차량은 날이 갈수록 높아지는 이용률에 비해 운행차량수가 너무 적고 차량 안전성 또한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휠체어 택시 차량에 대한 도내 총 이용자수는 7천931명에서 올해 9월 2만273명으로 늘었다. 진주지역은 지난해 6월 첫 운행 후 6개월간 682명이 이용한데 이어 올 들어 11월말 현재 1천886명이 이용해 휠체어 택시의 긴요한 필요성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도 경남도에서는 장애인 휠체어 택시 예산지원 증가는커녕 오히려 전액삭감이라는 조치를 내렸다. 도의 행정방향에 의문이 가지 않을 수 없다.

마산시의 경우 사회복지관에 장애인재활관련시설은 전무한 상태이고 인구43만의 도시에 재활병원 하나도 없는 형편이다. 연말이면 멀쩡한 도로를 몇 번이고 뜯어 고쳐 재정비하는 그런 낭비성 행정의 돈의 일부라도 장애인의 복지를 위해 투자한다면…. 그런 기대는 염원일까?



누구나기자 이수길 (ablenews@ablenews.co.kr)

누구나기자 이수길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