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NQg

“중증장애아동 재활난민” 국감 도마위

맹성규 의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축소 질타

“권역재활병원 내 프로그램 확대” 대안 제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10-02 17:05:05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맹성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중증장애아동의 재활난민 문제를 짚으며, 대안을 촉구했다.ⓒ국회방송캡쳐 에이블포토로 보기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맹성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중증장애아동의 재활난민 문제를 짚으며, 대안을 촉구했다.ⓒ국회방송캡쳐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맹성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중증장애아동의 재활난민 문제를 짚으며, 복지부 대안을 촉구했다.

맹 의원에 따르면, 전국에는 약 259만명의 장애인이 있으며, 이중 꾸준한 재활과 치료가 필요한 어린이는 약 30만명, 그 안에 중증장애아는 약 7만명이다.

그럼에도 전국의 소아재활 치료 서비스 제공 의료기관은 2016년 기준 212곳에 불과하고 어린이 재활치료전문 의료기관은 민간 1곳 뿐이다. 이로 인해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찾아 떠도는 ‘재활 난민’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

이에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로 '권역별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포함했고 복지부는 2018년 10월 '제5차 장애인 정책종합계획'을 통해 2022년까지 전국 9개 권역(강원·전북·전남·충북·충남·경북·경남)에 공공어린이재활 병원을 세우고 민간 재활인프라를 늘린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그러나 복지부는 당초 9곳의 공공재활병원 건립에서, 6곳을 낮병동 중심으로 계획을 바꿨다. 또한 어린이재활의료기관 40.2%가 수도권에 몰려있다는 이유로 수도권을 재활병원 건립계획에서 제외했다는 것.

더욱이 복지부가 제시한 지원 예산으로는 어린이재활병원 건립비용과 향후 운영비 감당이 어렵고, 수익성이 낮은 재활병원 구조 문제로 적자를 감수하겠다는 민간업체가 없는 현실.

맹 의원은 “중증장애아동 7만명이 재활치료가 필요한데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이 많지 않다. 재활난민 문제에 대해서 여러 가지 문제점을 제기했었는데 당초 축소된 상태 그대로 가져가고 있다”면서 “복지부의 대안이 하나도 없다. 진짜 고민해야 한다. 복지부가 해결해야 하지 않겠냐”고 질타했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도 “당연히 해야할 일”이라고 답하자, 맹 의원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의 새로운 건립이 단기간에 쉽지 않고 수도권을 배제해야 한다면 이미 만들어놓은 권역재활병원을 적극 활용하는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 이미 인프라가 갖춰진 권역재활병원 내에 장애어린이 재활 프로그램을 늘리도록 하여,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정책과 동시에 병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공공어린이재활병원 맹성규 박능후 보건복지부 중증장애아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