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N05

장애인거주시설 사망자 중 35% 무연고자

최도자 의원, “시설 유류금품 처리실태 조사 필요”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8-20 08:46:51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최도자 의원실 에이블포토로 보기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최도자 의원실
장애인거주시설에서 생활하다 생을 마감하는 장애인의 35%가 무연고자인 것으로 나타나 무연고 사망자의 유류금품이 적정하게 처리되고 있는지 실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시설 장애인 사망자는 1222명으로, 이 가운데 무연고 사망자는 425명에 달했다.

장애인거주시설 무연고 사망인원을 연령별로 보면 30대 무연고 사망자가 86명으로 가장 많았고, 사망자 대비 무연고 비율은 49.7%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40대에서 81명(41.3%)의 무연고 사망자가 발생했다. 저 연령(0~9세)층의 경우 무연고 사망자가 18명에 불과했지만, 무연고비율은 56.3%로 전체연령층 중에서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소재 장애인시설의 무연고 사망자가 83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무연고 사망자 비율은 28.1%이었다. 이어서 서울이 81명(47.1%), 부산 49명(57.6%), 대구 43명(44.8%), 전북 22명(40.7%) 순으로 발생했다.

복지부가 지난 2017년 실시한 복지시설에서 사망무연고자의 유류금품 처리에 대한 전수 실태조사 결과, 무연고 사망자 371명 중 154명의 유류금품이 민법에 따라 적정처리 되지 않았음이 확인됐다. 하지만 당시 전수 실태조사가 노인요양·양로시설을 대상으로 실시돼 장애인복지시설은 해당 조사대상에서 제외됐다.

최도자 의원은 “장애인시설의 무연고 사망자가 적지 않고, 시설에서 무연고 사망자가 남긴 유류금품을 횡령하는 등 위법 사례가 있다”면서 “장애인시설들이 무연고유류금품 처리 규정을 제대로 준수하고 있는 지 복지부 차원의 지도·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권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무연고 복지부 사망 유류금품 장애인거주시설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