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oDG

장애인 등 사회취약계층 실종 하루 62명꼴

유재중 의원, 4년 동안의 실종현황 분석 결과

“대상자들의 특성 따른 맞춤형 제도 필요하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0-09-29 10:17:14
아동, 노인, 치매환자, 지적장애인등 사회취약계층의 실종자가 하루 62명꼴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유재중 의원은 29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2006~2009 사회취약계층 실종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사회취약계층의 실종자가 매년 2만2604명, 하루 평균 62명꼴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사회취약계층 실종자는 2006년 2만360명, 2007년 2만3504명, 2008년 2만2846명, 2009년 2만3707명이 발생했다.

이중 0~13세의 실종아동 수는 2006년 7064명에서 2009년 9240명으로 증가했으며, 학년이 높아질수록 실종자 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여 학생들을 상대로 한 실종 예방 교육 및 안전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60세 이상 노인은 2006년 2890명, 2007년 3545명, 2008년 4266명, 2009년 3244명으로 총 1만5590명이 실종됐으며 2009년에는 하루 평균 8.9명꼴로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환자 실종자의 경우 2006년 3534명, 2007년 4118명, 2008년 4246명, 2009년 5659명으로 해마다 늘어났다. 여기에 미발견자 수도 2006년 11명, 2007년 16명, 2008년 22명, 2009년 24명으로 늘어나고 있어 치매환자 실종문제의 심각성을 보여주고 있다.

지적장애 실종자는 2006년 6872명, 2007년 7239명, 2008년 4864명, 2009년 5564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미발견자는 2006년 16명, 2007년 18명, 2008년 15명, 2009년 57명으로 급증하고 있다.

유재중 의원은 “실종자 발생은 가족 구성원들에게 힘든 고통을 안겨주고, 가족해체까지 초래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며 “이를 더 이상 가족의 문제로 방치해서는 안 될 것이며 사회적·국가적 문제로 인식하고, 실종자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 의원은 “아동·노인·치매환자·지적장애인 등 대상자에 따라 실종원인과 대책이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이에 맞는 전문 인력 양성 및 예방교육 강화 등 맞춤형 제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권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실종자 지적장애인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