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K3Q

‘장애인활동지원 매칭 어려움’ 복지부 질타

4년간 민원 89건, 가산금 동결…“조속한 대책 마련” 주문

박능후 복지부장관, "예산 협의과정 어려움, 국회 힘써달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10-10 12:14:13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이 10일 열린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활동지원사 가산금 제도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국회방송 캡처 에이블포토로 보기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이 10일 열린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활동지원사 가산금 제도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국회방송 캡처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박능후 장관을 향해 장애인활동지원사 연계 문제 어려움에 대해 질타했다.

먼저 전 의원은 “지난해 국감에서도 장애인활동지원 문제를 지적했는데 지금 나아진게 있냐”고 물었다. 이에 박 장관은 “가산급여를 늘리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어 전 의원은 “많은 중증장애인들이 돌봄 해주는 사람(활동지원사)을 구하기 위해서 가족들이 수소문 해야 하냐. 활동지원사에게 최저임금을 지급하는 것이 복지제도냐. 왜 장애인에게 그 책임을 맡기느냐”고 질타했다.

활동보조인 연계 관련 민원 접수 현황.ⓒ전혜숙의원실 에이블포토로 보기 활동보조인 연계 관련 민원 접수 현황.ⓒ전혜숙의원실
특히 전 의원은 지난 4년간 보건복지부에 접수된 장애인 활동지원사 연계 민원이 총 89건이며, 이중 활동지원사 연계 어려움이 60건, 중증장애인 대상 제공 기피 29건이라고 자료를 들어 설명했다.

전 의원은 “활동지원사들이 장애가 심한 장애인을 보고 기피를 한다고 한다. 기피한다는 자체가 너무 고통스럽지 않냐”면서 “왜 장애가 심한 중증장애인 대상 활동지원 가산금은 2016년부터 680원으로 그대로냐”고 지적했다.

최저임금이 2016년 6030원에서 올해 7530원으로 25% 인상 됐는데, 활동지원제도 가산금은 680원으로 그대로라는 것.

이어 전 의원은 “중증장애인을 지원하고 있는 활동지원사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이분들이 체구가 크면 클수록 제어가 안되서 질병이 많아진다고 한다”면서 “최저임금의 50%는 돼야 되지 않겠냐. 빨리 대책을 내놓으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박 장관은 “활동지원서비스는 저희는 부가급여에 대해서 2배 정도 요청했지만, 재정당국과의 협의과정에서 관철되지 못했다”면서 “국회에서도 예산 증액에 힘을 써달라”고 답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가산금 박능후 장애인 전혜숙 활동지원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