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통합교육 > 통합교육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88V

교육부, 내년 특수교사 1500명 증원 요구

법정정원 확보율 개선 위해 필요…행자부, 검토 중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5-07-15 10:55:52
지난 2012년 특수교육학과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특수교사 법정 정원 확보를 위한 결의대회 모습. ⓒ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지난 2012년 특수교육학과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특수교사 법정 정원 확보를 위한 결의대회 모습. ⓒ에이블뉴스D.B
교육부행정자치부에 내년 특수교사 1500명의 증원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에이블뉴스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교육부행정자치부에 내년 특수교사 1500명 증원을 통해 법정정원 확보율을 71.2% 수준으로 개선이 담긴 요구안을 공문으로 전달했다.

현재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이하 특수교육법)’에서는 학생 4명 당 특수교사 1명을 배치하도록 하고 있다.

이 같은 특수교육법에 따라 매년 특수교사가 선발되고는 있지만, 법정 정원을 충족시키기에는 부족해 정원 문제는 해마다 거론되고 있는 현실이다.

특히 박 대통령도 2012년 대선 당시 공약집을 통해 ‘향후 5년간 특수학교·학급을 확충하며, 특수교원 증원을 통해 특수교육대상 학생에 대한 교육의 질을 제고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기준 법정정원확보율은 62.8% 수준에 그치고 있어 장애학생의 의무교육 확대에 따른 국가책무성이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더욱이 특수교사 부족으로 정원 외 기간 제 교사가 장애학생 교육을 담당함에 따라 특수교육의 질 저하도 초래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수교사 법정정원이 6,609명 부족한 가운데 최근 5년간 특수교사 증원은 2011년 310명, 2012년 135명, 2013년 662명, 2014년 635명, 2015년 480명에 그쳤다.

이에 교육부는 2018년까지 연차적 법정정원 확보 계획에 따라 내년 특수교사 1,500명 증원을 통해 법정정원 확보율을 71.2% 수준으로 개선한다는 목표를 잡고 있다. 구체적인 특수교원 증원요구 인원은 교장 3명, 교감 3명, 교사 1494명이다.

행정자치부 관계자는 “우선순위, 시급성, 정부의 재원여건을 고려해 검토 중이라 어느 정도 수요를 반영할 지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면서 “부 차원에서는 7월 말, 8월 초쯤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황지연 기자 (jiyeon@ablenews.co.kr)

황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교육부 법정정원 증원 특수교사 행정자치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