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lwL

국민복지당 창당…선거운동 본격 돌입

김성이, 강홍조씨 공동대표 선출 총선채비

곧 총선후보 확정…국회의원 배출에 전력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4-03-20 10:46:11
 19일 오후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국민복지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공동대표로 선출된 김성이씨와 강홍조씨가 꽃다발을 들고, 당원들에게 답례하고 있다. 에이블포토로 보기 19일 오후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국민복지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공동대표로 선출된 김성이씨와 강홍조씨가 꽃다발을 들고, 당원들에게 답례하고 있다.
국내 최초 사회복지정당인 ‘국민복지당’이 중앙당 창당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국민복지당은 19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어 창당준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해 온 강홍조(62·초청노인복지재단 이사장)씨와 창당준비위원회에서 자문위원장 역할을 해온 김성이(59·이대 사회복지학 교수)씨를 공동대표로 선출하고, 본격적으로 총선에 나설 채비를 갖췄다.

이날 국민복지당측은 “지난해 8월 실시한 사회복지정치참여 실태조사에서 조사대상 1천691명 중 1천446명(85.5%)가 복지정당 창당을 지지했다”며 “국민복지당의 창당은 전 복지인에게 주어진 역사적, 시대적 소명이었다”고 밝혔다.

현재 국민복지당은 총선에 출마할 후보자를 이달 말까지 확정해 오는 4·15총선에서 국회의원을 배출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국민복지당이 오는 총선에서 정당 지지율 3% 이상을 받을 경우, 비례대표 국회의원 1명을 배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날 창당대회에서 김성이 공동대표는 “지금까지 소외돼 왔던 국민복지 정책을 최우선으로 해서 모든 국민이 삶의 질 향상을 느낄 때까지 노력해 나가겠다”며 “보수와 진보의 패거리 정치문화를 까부수고, 공동체 문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강홍조 공동대표는 “어렵다, 안 된다, 불가능하다라는 주위의 우려를 딛고, 오늘 국민복지당은 창당했다”며 “국민복지당은 돈으로 만들어지고, 운영되는 당이 아니라 순수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명실공한 정책정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대표 체제와 관련, 국민복지당측은 앞으로 김성이 공동대표는 복지정책을 수립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며, 강홍조 공동대표는 조직완비, 당원 확보 등 당의 살림살이를 맡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민복지당은 중당당 창당에 앞서 서울, 경기, 충북, 강원, 경북 등 5개 시·도당 대회를 개최했으며, 현재 1만여명의 당원을 확보해 놓은 상황이다.

소장섭 기자 (ablenews@ablenews.co.kr)

소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