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NF1

하모니콜 운전원, “장애인이 벼슬이냐?”

“세금이나 축내고 다닌다”…부적절한 언사 빈축

안산도시공사, “사과토록 할 것…인식개선 교육도”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9-16 15:12:36
안산시도시공사가 운영하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전용 콜택시 ‘하모니콜’. ⓒ안산시청 에이블포토로 보기 안산시도시공사가 운영하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전용 콜택시 ‘하모니콜’. ⓒ안산시청
안산도시공사가 운영하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전용 콜택시 ‘하모니콜’의 운전원이 장애인승객이 탑승한 상태에서 부적절한 언사를 내뱉어 빈축을 사고 있다.

안산에서 일하고 있는 시각장애인 A씨는 지난 11일 하모니콜을 이용하던 중 황당함을 넘어 분노할 수밖에 없는 일을 당했다.

A씨에 따르면 매주 1~2회 안양 호계체육관에서 운동을 하고 있고, 이곳으로 이동하기 위해 하모니콜을 이용하고 있다.

11일에도 운동을 하기 위해 하모니콜을 이용, 체육관으로 이동하는 중이었다. 추석 명절 전날이어선지 차가 많이 막혔는데, 느닷없이 운전원이 여기 안양 올 때는 전철타고 이동하면 되지 하모니콜을 이용 하냐고 말했다.

이에 A씨가 안 보이는 상황에서 한번 이용해 보시라고 했더니, 운전원은 ‘장애인이 벼슬이요. 이거 뭐 세금 축내고 다니는 것이지 뭐야’라고 했다.

A씨는 “차가 막히는 상황에서 운전 중 사고가 날까봐 더 이상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먼저 내가 폭언을 했다면 내 잘 못도 있지만 전혀 그런 일이 없었다”고 설명한 뒤 “센터에 민원을 제기했고, 블랙박스를 확인해 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운전원의 이 같은 사고방식에 한숨이 나온다”면서 “(이 사안에 대해) 인권위에 진정할 생각까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안산도시공사 차량지원부 하모니콜 담당자는 “해당 운전원과 통화해서 확인해 보니 일단 시각장애인에게 직접 이야기 한 것이 아니라 혼자말로 한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장애인이 듣는데서 이렇게 이야기 한 것을 잘 못 된 것”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운전원이 사과하도록 하고, 장애인식개선 교육을 시키겠다”면서 “이 사안과 관련 (다시 면밀히 파악해서) 추후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박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도시공사 시각장애 안산 운전원 하모니콜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