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인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MDe

장애인 임신·출산 ‘NO’ 부정적 인식 대다수

비장애인 10명 중 7명 “장애인 임신·출산 안하는 게 낫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5-20 14:28:04
장애인 모부성권을 보장하라는 팻말을 든 장애여성. ⓒ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장애인 모부성권을 보장하라는 팻말을 든 장애여성. ⓒ에이블뉴스DB
비장애인 10명 중 7명은 직접 양육이 어려운 장애인부부의 임신·출산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 모·부성권은 임신과 출산, 수유같은 생물학적 요소 뿐만 아니라 양육·사회적 가치와 규정, 문화와 전통, 이데올로기라는 사회적 요소까지 포함하는 다중적·복함적 개념이다.

20일 국가인권위원회 ‘장애인 모·부성권 증진을 위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비장애인 설문조사 응답자 605명 중 423명(69.9%)은 ‘직접 양육이 어려운 장애인 부부는 임신이나 출산을 하지 않는 것이 더 낫다고 본다’는 문항에 예라고 응답했다.

10명 중 7명은 직접 양육이 어려운 장애인 부부의 임신·출산을 부정적으로 바라본다는 얘기다. 전반적으로 장애인 모·부성권에 대한 사회적 지지는 현재까지 매우 어려운 상황임을 유추해볼 수 있는 셈이다.

장애인 모·부성권에 대한 인식여부에 대한 응답률은 ‘예’가 257명(45.7%), ‘아니오’가 343명(57.5%)로 나타났다. 그러나 장애인들이 장애를 가진 자녀를 낳을 확률이 높을 것이라고 생가하는 응답은 ‘예’가 420명(69.4%), ‘아니오’ 135명(30.6%)로 나타났다.

국가와 사회가 장애인 모·부성권 보장을 위해 임신·출산·양육을 지원해야 한다는 문항에 대해서는 ‘예’가 569명(94%)으로 압도적이었으나, 가족 또는 사회적 친분을 가진 장애인이 자녀를 임신·출산·양육한다면 지지하겠느냐는 물음에는 355명(58.7%)만 ‘예’라고 답했다.

실태조사는 “장애인 모·부성권에 대한 국가 및 사회의 책임에 대한 비장애인들의 긍정적 인식은 바람직하다”면서도 “장애인자녀 양육에 대한 구체적 사항의 인식이 부정적인 것은 관련 교육을 받은 경험이 없어서라고 해석할 수 있다. 국가차원의 모·부성권 인식개선을 실시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 (csb211@ablenews.co.kr)

최석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국가인권위원회 모·부성권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