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인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rNj

인권위, 시각장애 여학생 안마강요 직권조사

“인권침해 정도 심각하고, 중대한 사안” 판단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1-01-11 10:19:52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가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서울맹학교 사감교사의 시각장애 여학생 안마 강요 사건에 대해 “인권침해 정도가 심각하고 중대한 사안”이라고 판단, 직권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기초조사 결과 서울맹학교 사감교사가 지난해 10월 15일 오후 10시경 기숙사에 생활하고 있는 시각장애인 여학생(18세)을 사감실로 불러 해당 학생의 거부 의사 표시에도 불구하고, 발목 통증 치료를 위해 10여 분간 안마를 시행하게 했다.

이와 관련 인권위는 “교사와 학생이라는 특수 관계에서 발생한 것으로 관행적인 문제일 수 있다는 점과 피해 여학생에게는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었다는 점 등 인권침해가 심각하다고 보고 직권조사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권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서울맹학교 안마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