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취재수첩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iWA

장애인에게 아픔주는 장애인단체

반복되는 장애인단체의 준비 부족 때문에

바닥에 앉아 불편하게 식사하는 장애인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6-04-20 17:52:51
안산시 장애인의 날 기념식 모습.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안산시 장애인의 날 기념식 모습. <에이블뉴스>
제26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경기도 안산시에서도 20일 오전 제26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및 제7회 장애인 합동결혼식이 안산시 고잔동 안산올림픽기념관에서 개최됐다. 장애인 500여명이 참석했고, 해병대 의장대 및 군악대도 함께 했다.

1부 장애인의 날 기념식, 2부 합동결혼식(5쌍), 3부 노래자랑 순서로 이어졌다. 안산시청과 안산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지체, 신체, 시각, 농아, 교통, 정보화) 주최,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안산시지회 주관으로 이날 행사가 진행됐다.

1, 2부 행사가 끝난 후 식사가 제공됐다. 하지만 휠체어를 사용하거나 목발을 사용하는 장애인들을 위한 식탁이 마련되지 않아 장애인들이 바닥에 앉아서 식사를 하고, 의자에 도시락을 놓고 불편하게 식사하는 모습이 연출됐다. 많은 장애인들이 불만을 터트렸다.

매년 행사를 하면서도 매번 준비가 철저하지 못하다. 추운 날씨에 식은 국과 함께 도시락을 먹는 장애인들을 보면서 안쓰러웠다. 장애인단체가 시민들의 혈세 1천200만원을 들여 행사를 추진하면서 동료 장애인들에게 불편하게 식사를 제공하는 모습은 정말 충격이었다. 탁자를 미리 준비하는게 그렇게 어려울까?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안산시지회 부회장과 직원은 입구 안내대에서 편하게 식사하는 모습이 보였다. 자신들은 편하게 식사하면서 동료장애인에게 불편함을 주고 있는 장애인단체가 비장애인들에게 무슨 할말이 있겠는가.

장애인의 날이 오히려 장애인들에게 고통과 아픔을 주는 행사로 전락되고 말았다. 시청에서 이렇게 행사를 하면 문제를 제기해야할 장애인단체가 오히려 이러고 있으니 정말 무슨 할말이 있겠는가.

[리플합시다]장애인 일자리 100,000개 과연 가능할까?

[리플합시다!]4월은 장애인에게 무엇인가?

바닥에 앉아 불편하게 식사하고 있는 장애인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바닥에 앉아 불편하게 식사하고 있는 장애인들. <에이블뉴스>
간이 의자에 도시락을 펴놓고 불편하게 식사하는 장애인.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간이 의자에 도시락을 펴놓고 불편하게 식사하는 장애인. <에이블뉴스>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박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