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4e0

사랑과 믿음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5-10-11 00:39:40
새롭게 하소서 출연 이후 여기 저기서 격려의 전화를 많이 받았다.
내 부끄러운 삶이 이렇게까지 사용될지는 미쳐 몰랐다.
너무나 반듯하게 커 줬다며 대견해 하시는 아주머니도 계셨고
하나님의 자녀로 앞으로도 더 큰 일들을 해 내라고 충고도 아끼지
않았다.
너무나 감사한 일이다.
난 한 게 없는데 하나님이 나를 통해 역사하신 것이다.
고등학교 은사님이신 윤선생님께서 방송을 보신 후 이메일을
보내 주셨다.
세상에서 비록 버림 받았을지 몰라도
주님 안에서만은 나의 불리한 조건이 빛을 발하게 될 것이라고
하셨다.
두고 두고 가슴에 남는 말이었다.
우리의 인생이 자칫하면 허탈할 수 있다.
방송 출연 후에 난 기쁨보다는 허탈함에 잠시 젖어 들었다.
왜 우리의 인생이 허망한가?
왜 그렇게 우리는 답답한 인생을 살아야 하는 것일까?
우리 안에 이기적인 욕심과 죄악의 뿌리를 근절시켜
늘 성령 충만하고 싶다.
사탄이 주는 허탈감에서 빨리 벗어나 늘 찬송하고 말씀으로
무장해야 겠다.
이 쓸쓸함이 더해가는 가을에 우리는 무엇을 수확해야 하는가?
남들이 발견하지 못하고 남들이 깨닫지 못한 수확물들을
꼼꼼하게 챙겨야겠다.
우리는 결국 하나님 앞에 그리고 죽음 앞에 내 놓을 것이
무엇이 있을까?
돈,명예,권력,자랑,자존심...결코 아니다.
오직 하나님을 향한 절대 사랑, 절대 믿음밖에는 그 어떤 것도
필요가 없게 된다.
내가 과연 이 곳에서 진정한 사랑의 관계를 이루었는가이다.
하나님이 보시기에 기쁨이 되었는가이다.
복음을 알리는게 행복하고 늘 기쁨이 되었냐는 것이다.
사랑과 믿음을 키워가고 끝까지 지켜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겠다.

칼럼니스트 김광욱 (tesstess73@yahoo.co.kr)

칼럼니스트 김광욱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