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xky

제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5-01-28 21:38:07
죽음은 삶의 끝이 아니다. 삶의 일부분 일뿐이다.
이 세상에 죽어가는 모든 것들, 생명체들 언젠가는
시들고 만다. 그 끝을 위해 우리는 살아간다고 생각한다.
죽음을 의연하게 준비하고 맞이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임사체험이라는 것을 해보고 싶다.
직접 관속으로 들어가 파 놓은 무덤 속에서
죽음을 느껴 보는 것이다.
유체이탈을 통해 혼과 육이 분리되어 자고 있는 나의
모습을 천장에서 지켜보고 싶다.
색다른 체험으로 죽음을 바라보는 관점이 달라지고
남은 생 또한 달라지리라 믿는다.
죽음이란 어떤 색깔을 하고 있을까?
우울한 잿빛 아니면 어두 침침한 회색빛일까?
나는 죽음이 환한 밝은 노오란 빛이길 바란다.
진정한 죽음을 통해
무의미하게 살아온 사람들에게 가치있는 삶이 되길
바란다.
죽음은 종말을 고하지 않고 새로운 시작을 이야기 한다.
죽음은 늘 우리 가까이에 있다.
느끼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
죽음처럼 사소한 것도 없다.
생활의 발견을 통해 죽음을 인식하자.
제사는 죽은 이의 혼을 달래며 대화를 하는 것이 아닌가?
먼저 간 이가 잊혀질만 하면 다시 떠올려서 음식을 나누고
사랑을 나누고 흩어져 있던 피들이 다시 피맺음을 하는 것이다.

칼럼니스트 김광욱 (tesstess73@yahoo.co.kr)

칼럼니스트 김광욱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