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tVM

[세상이야기]김광욱의 잃어버린 내 얼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4-12-15 00:50:52


지금 절체절명의 위기이다.
내 인생에 있어서 이렇게 최고로 어려웠던 적은 없었던것 같다.
취업면접에서 700번 실패했을 때도 물론 힘이 들었지만
지금과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문제는 돈이다.
해법이 곧 돈이다.
돈만 있으면 되는데 그게 내 맘대로 되지 않는다.
난 살아오면서 이제까지 신용과 믿음을 가장 중요시 여기며
살아왔다.
특히 인간관계에서 믿음은 절대적이다.
거짓말을 하거나 사기를 치거나 그리고
진실하지 못하면 관계 유지가 어렵게 된다.
사람에게 실망을 하게 되고 배신을 당하고
세상과 자연히 멀어지고
사람들이 두려워지고
고립될 수밖에 없다.
나 또한 그러했다.
지금 신용에 문제가 생겼다.
다 돈 때문이다.
물론 지금의 상황을 전혀 예상치 못했다.
돈이 사람을 비굴하게 만들고
돈이 사람을 우습게 만들었다.
돈이 사람을 사기꾼으로 만들고
돈이 사람을 죽게 만든다.
돈 때문에 사람을 잃어야 하고
돈이 배고프게 만들고
돈이 배부르게 만든다.

살다보면 돈이 사람을 판단하게 된다.
돈만 있으면 신용이 생기는데
돈이 수중에 없으면 인간이 나빠 보인다.
참...안타깝다.

요즘에는 돈이 인격이라는 말이 실감이 난다.
호주머니에 돈이 없으면 맥이 빠지고 사람 만나기가
떳떳하지 못하다.
하지만 남루한 옷을 입고 초라할지라도 지갑에
현찰이 두둑하면 그 어떤 누구도 부럽지 않고
당당하고 자신감에 넘쳐 있다.

돈은 묘한 매력을 지닌 물건이다.
살아가면서 더 중요한 것들이 얼마나 많은데...
사랑,행복,믿음,소망...
이 모든 것들은 보이지 않은 유가치한 것들이다.
돈은 눈에 보이는 것이고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으로 거의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
많으면 많을수록 유용하고 좋은게 돈이다.
그러나 돈이 과하면 이상하게 인간은 타락하기 쉽상이다.
돈만 쥐면 유혹의 손길이 여기 저기서 내밀게 된다.
방탕하고 음란한 곳으로 돈은 집결이 된다.
본능적이고 유희적이고 쾌락적인 인간의 한계성을
드러내고 마는 것이다.

그러나 돈을 쓰지 않고 썩혀 두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그러다 죽으면 돈의 효력은 그대로 정지된다.
돈은 의미있게 소비했을 때 그 때야 비로소
그 가치가 발생되는 것이다.
곧 죽어가는 사람의 수술비로 굶고 있는 난민들의 식사해결에
돈이 쓰여진다면 그 돈은 정말 제대로 영향력을 행사 하는 것이다.

돈을 쓰는 법을 배워야 한다.
절약만이 능사가 아니고
과소비만이 능사가 아니기에
우리는 돈을 적절하게 사용할 줄 알아야 한다.

칼럼니스트 김광욱 (tesstess73@yahoo.co.kr)

칼럼니스트 김광욱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