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qdQ

스무살이 되면...

김광욱의 잃어버린 내 얼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4-10-13 09:00:42
2004.9.28

이번 주 목요일 병원 24시에 화상환자 화순이가 나왔다.
올해 2004년 1월에 한 카페에서 알바를 하다가 사장과 사장친구가 싸우다가 그만 불이 나고 급기야 그 화기가 화순에게 물밀듯 밀려왔고 화순이는 의식을 잃고 말았다.
그 후, 손과 얼굴은 완전히 빠알갛게 익어버리고 말았다.

더 아픈 사실은 화순이가 태어난 지 11개월때 부모로부터 버려진 고아라는 것이었다. 그동안 보육원에서 계속 자라오다가 이런 변을 당하고 말았던 것이다.
흡입화상으로 인해 폐와 식도가 일반인에 비해 70% 기능을 할 수 밖에 없게 되었고 목소리에 변형이 오고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고 만다.
이 안타까운 스무살 아가씨 화순이는 앞으로 잘 살아갈 수 있을 것인가의 물음 앞에 한 숨이 나오고 만다.

구로성심병원에 가서 송학이 그려진 양말을 신은 주인공 화순이를 만나고 왔다. 너무나 밝은 모습에 매료되어 두시간 반 가량 정말 시간가는 줄 몰랐다. 스무살의 화순이는 그 또래 애들처럼 세상의 때가 묻지 않았고 호기심이 강한 아가씨였다.

난 남자로서 1살 때 연탄아궁이에 빠져 내 얼굴을 잃어버린 채 평생을 살아가게 되었지만 그래도 부모의 사랑이 있었기에 죽지 않고 지금까지 잘 살아오고 있다.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화순이를 위로해 주려고 갔지만 오히려 내가 위안을 받고 돌아왔다.
나 또한 수술을 앞두고 있지만 화순이가 더 급하고 더 절박해 보였다. 어떻게든 돕고 싶었지만 31년 살아오면서 모아놓은 돈도 없어 부끄러움이 밀려왔다. 딸랑 책 한권을 선물해 주었다.

지금 비록 내가 가진 게 없지만 열심히 일해서 화순이에게 사랑을 나누고 싶다. 내가 받았던 환산할 수 없는 사랑의 일부를 꼭 되돌려주고 싶다.
여러분도 화상으로 고통받을 화순이를 위해 멀리서라도 힘을 실어 주시길 바라며...

부모에게 버림받았던 화순이가 이제는 화상의 고통으로 인해 또 한번 이 세상으로부터 버림을 받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섰다.
스무살의 나이에...여린 감성의 아가씨가 어떻게 잘 견뎌 나갈지...
TV 출연 후 후원자들과 격려의 메시지 그리고 병문안 오던 사람들의 행렬...계속 이어질 것만 같다가 한두 달 지나고 이제 우리의 기억속에서 서서히 화순이가 잊혀져 가는 것은 아닐까... 화순이가 또 다른 상처를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 또한 작년에 우리시대 출연 후 그런 경험을 맛보았다.
화상의 고통과는 또 다른 아주 묘하고 야릇한 절망감에서 헤매였던 기억이 있다.
철심이 박아진 화순이의 왼손가락들이 살아가야 할 어두운 미래들...

그 미래를 위해 저금통에 100원짜리 동전을 저축하고 있다.
그것은 화순이의 희망을 저축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그리고 훗날 좌절할 때마다 하나씩 꺼내 요긴하게 쓰길 바란다.
난 화상으로 인해 700번 취업면접에서 버림을 받아야만 했다.

화순이는 이제 스물살이 된다.
이제 시작인 셈이다.
내가 걸어온 가시밭길을 화순이가 걸어가야 한다.
벌써부터 내 가슴이 콱 막혀온다.
인생은 고난의 연속이다.
화순이가 그 고난을 잘 이겨나갔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녀가 정말 행복하길 바란다.

화순이는 고아여서 그런지 벌써부터 결혼을 하고 싶어한다.
가족이 지독하게 그리웁기 때문이다.
사랑을 받지 못한 화순이에게 새로운 사랑이 기다리고 있길 바란다.

칼럼니스트 김광욱 (tesstess73@yahoo.co.kr)

칼럼니스트 김광욱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