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svO

장애인 울리는 수원민자역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2-16 13:55
수원민자역사의 모습.<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수원민자역사의 모습.<박종태>
지난 2월 8일 새로 문을 연 수원민자역사가 장애인이 이용하기가 매우 불편하게 지어져 장애인 및 노약자들의 원성이 잦다.

지난 12일 새로 지은 민자역을 장애인 노약자 이용시설을 꼼꼼이 살펴보면서 경악을 금치 못하여 14일 한겨레신문 수원 주재기자에게 제보를 하고 같이 다시한번 꼼꼼이 살펴보았다.

지하철은 계단을 이용해서 내려갈 수 있도록 전철지하도 두곳을 새로 건설했으나 휠체어 장애인 및 노약자 이용시설은 없었다. 계단에 점자유도블럭도 잘못 설치해 계단 끝부분 30cm 떨어져 설치해야 할 점자유도블럭은 시작, 중간 부분은 없어 시각, 저시력 장애인들은 다칠 위협이 매우높았다.

전철입구 우측에 엘리베이터가 있다고 안내 문구을 붙여놓았지만 그 엘리베이터는 백화점안에 설치돼 백화점 영업시간이 끝나는 오후 8시 30분과 오전 10시 30분 개장시간에는 장애인들이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가 없었다. 바로 지하도를 장애인이 이용하면 40m면 전철을 이용할 수 있는데 백화점 엘리베이터를 350m 돌아서 이용해야 한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백화점 물건을 파는 한가운데를 지나 표를 사서 뒤쪽에 있는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야 한다.

24시간 개방돼 있다는 통로를 찾아보니 백화점 끝에 있어 찾기가 매우 어렵고 그것은 물건을 백화점에 납품하는 곳과 사무실이었다. 입구도 턱이 높고 보안요원들 안내를 받아야 이용할 수 있어 장애인들의 통행이 자유롭지 못하다. 그리고 백화점 변전실에 불이나거나 백화점 휴점 상태일때는 엘리베이터를 전혀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국철(철도)도 마찬가지다. 수원민자역은 전철이나 국철을 이용하려면 개찰구를 지나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표를 갖고 개찰구 뒤쪽에 있는 자신이 가는 방향 4개 엘리베이터 중에 잘 선택해 이용해야 한다. 잘못하면 엉뚱한 방향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도 있다.

수원민자역장과 담당계장님에게 백화점 영업시간이 종료되면 장애인 노약자 들은 어느 곳으로 이용하느냐고 문의하니 백화점 영업시간이 종료되어도 출입구에 백화점 보안요원들이 엘리베이터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했으나 엘리베이터를 타고 장애인 노약자들이 물건이 있는 매장 가운데를 통과하게 돼 있어 말썽에 소지가 많다.

말도 안되는 변명을 철도청 수원역 직원들은 늘어 놓고 있었다. 항의하면 애경백화점이 모든 것을 주관해 건설했다고 서로가 책임을 회피했다. 철도청에 모든 책임이 있다고 본다. 설계 당시부터 장애인 노약자 이용불편은 전혀 생각지 않고 백화점 설계하고 공사하는 대로 방치한 점은 비난받아 마땅하다.

영등포역도 롯데백화점 영업시간이 종료되면 장애인들이 엘리베이터 이용할 수가 없는데 그런 사정을 알면서 철도청은 또 다시 장애인 노약자 불편을 가중시키고 있으니 이번 일은 그냥 넘어갈 것이 아니라 새로 건설되고 있는 모든 민자역사의 장애인 노약자 편의시설 재검토가 있어야한다.

박종태 (so0927@chol.com)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