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sMZ

장애는 극복되어야만 하는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4-02-02 10:10:34
대한민국에서 장애인은 누구인가?

핸디캡을 가진채 무언가를 할 수 없는 사람이다.

선천적인 장애인이 더 살아가기 고통스러운가 아니면

중도 장애인이 더 힘든가?

일반적으로 중도 장애인이 더 힘들다고 한다.

정상적으로 살았던 아름다웠던 기억들이 살면서

독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면 농아인들과 맹아인들은 어떠한가?

우린 흔히 장애인 중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을

앞을 보지 못하는 맹인이라고 한다.

그게 정확한 정답은 아니더라도 항상 암흑속에서

살아가는 그들의 심정을 조금이라도 느끼려고 노력하면

먼저 두려움이 엄습할 것이다.



그러나, 나는 맹보다 농이 더 힘들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맹은 비록 앞을 못보지만 귀로 모든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고

입으로 자기의 사고를 표현할 수 있다.

그리고 두 눈의 시력을 잃어버렸지만 제 육감이 발달하기 때문에

촉감으로 세상을 보고 느낄 수 있다.



농은 어떠한가?

듣지 못하기에 말할 수도 없게 된다.

앞을 보고 책도 볼 수 있기에 정보를 접하는데 어렵지 않다고 생각하겠지만

인간이 받아들이는 정보는 주로 눈이 아니라 귀와 입을 통해서 뇌속에

전달이 된다.

말하자면 농은 culture shock 문화 충격을 경험한다.

문화적 충격으로 인해 농은 엄청난 정신적 고통과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만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통합을 이루는게 우리의 숙원이라고들 한다.

먼저 선행되어야 하는건 장애인과 장애인의 통합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

농과 맹의 통합. 서로가 더 힘들다고 각자의 아픔에 몰입한다면 통합은

멀어지고 단절과 갈등만이 존해할 것이다.



화상의 자국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태어나자마자 다친 나같은 사람이나 20대에 갑작스런 사고로

중도 화상 환자가 되어버린 사람이나 모두들 힘들기에

서로가 손을 잡고 가야하는 것이다.



똑같은 상처라고 부담을 느끼고 서로를 외면한다면 통합할 수 없다.



장애인과 장애인의 통합이 이루어지고 그리고 비장애인과 장애인의

대통합이 이루어져야 한다.



두 팔을 잃어 버린 레나 마리아의 발로 쓴 악보 그리고 몸통만으로 살아가는

일본의 기적 오토다케



그 외에 장애를 극복한 용기있는 의지의 인간들이 수없이 많다.

우리는 그들에게 온갖 관심과 스포트라이트를 보낸다.

반면에 장애로 인해 자포자기를 하고 그 굴레속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장애인들이 너무나 많이 있다.

그 많은 사람은 장애를 극복 못하고 패배자로서의 삶을 살아가야만 하는 것인가?



장애는 반드시 극복대상인가?



장애를 극복하는 사람이든 그렇지 못하든 우리는 모두를 끌어안고 살아가야 한다

김광욱 (tesstess73@yahoo.co.kr)

김광욱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