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SQ4

40대 장애 아들 둔 아버지의 '한숨'

모든 장애인 복지용구 저렴하게 대여·구매할 수 있어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12-14 13:11:28
“휠체어를 사고 싶은데 경제적으로 어려워요.”

40대 장애아들을 둔 어르신이 한 말씀이다. 한 달 전에 장애인활동지원사를 만났다. 그는 이 어르신의 아들을 돌보고 있다. 다른 돌봄 일을 하다 장애인활동지원사 활동은 5년째이다.

장애인활동지원사란 중증 장애인을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장애인의 자립 생활과 사회참여를 지원하고 그 가족의 부담을 줄임으로써 장애인의 삶의 질 증진을 목적으로 하는 제도이다.

서비스 이용대상은 장애인활동지원사업 수급자로 판정된 1~3급 장애인, 만 6세 이상부터 만 65세 미만의 ‘장애인복지법’상 등록 장애인, 활동 지원 급여를 받는 도중 만 65세가 도래하여 노인장기요양인정 신청을 하여 등급 외 판정을 받아 제외된 사람이다.

서비스 내용은 신체활동 지원으로 개인위생 관리, 신체기능 유지증진, 식사 도움, 실내 이동이다. 가사활동 지원은 청소 및 주변 정돈, 세탁, 취사다. 사회활동 지원은 등·하교 및 출·퇴근 지원을 한다.

전동휠체어를 탄 지체장애인 모습(기사와 무관).ⓒ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전동휠체어를 탄 지체장애인 모습(기사와 무관).ⓒ에이블뉴스DB
그는 주로 돌보고 있는 장애인 집으로 방문에 일상생활을 주로 돕고 있다. 종종 병원에 동행하기도 한다. 지원 대상자 아버지도 함께 간다. 서울에 있는 대형 병원이었다. 병원에 도착해서 입구에 있는 휠체어를 빌려 탔다. 그런데 휠체어가 망가져 있었다. 대상자 아버지는 개인적으로 휠체어를 사고 싶으나, 경제적으로 여의치 않다고 했단다.

평생을 장애를 갖고 있는 아들 뒷바라지를 하는 노년의 모습이 그려진다. 자신도 이제 힘이 없어지고 아들을 부축하기 여의치 않다. 휠체어라도 사서 아들을 앉힌 뒤 병원에 다녔으면 하는데, 그마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내비치고 있다.

사례에서처럼 장애인을 둔 많은 가정이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으리라 본다. 장애 급수에 관계없이 모든 장애인이 필요로 하는 복지 용구를 대여해 주거나, 큰 부담 없이 살 수 있도록 제도가 뒷받침되어야 한다. 40대 장애아들을 둔 어르신의 한숨 소리가 줄어들기 바란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최순자 (kje06@naver.com)

칼럼니스트 최순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