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Nza

독일어 연구로 박사 취득한 인도 시각장애인

시각장애인의 미적감각 연구…시각장애인 교육에도 목소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12-05 14:18:12
인도출신 최초 시각장애인 독일어로 연구한 박사 우르비 장감박사 장감박사. ⓒ타임즈오브인디아닷컴 에이블포토로 보기 인도출신 최초 시각장애인 독일어로 연구한 박사 우르비 장감박사 장감박사. ⓒ타임즈오브인디아닷컴
오늘 소개하는 세계 속의 인물은 최초로 인도인 시각장애인으로 독일어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은 우르비 장감 박사입니다.

인도에서 출생한 인도 여성인 우르비 장감씨는 올해 31살의 여성입니다. 그녀의 인생 이야기가 ‘테크스파크 2019’라는 행사에서 소개되면서 장애계에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장감 박사는 인도인 시각장애인으로서는 최초로 독일어로 연구한 박사학위를 받은 학자입니다.

그녀가 연구한 분야는 ‘아드리샤야 라사’라는 새로운 독립적인 미학적 인식 개념입니다.

인간이 가진 오감을 사용하여 미를 인식하는데, 시각적 감각 없이도 미학을 인식하는 능력이 있음을 연구한 것입니다.

장감씨는 미숙아로 태어나 인큐베이터에서 보내던 시기에 시각장애를 갖게 됩니다. 부모들의 편견없는 양육태도가 장감씨가 시각장애인에 머물지 않고 더 많은 도전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었습니다.

장감씨는 대학에서 독일어 수업을 선택하게 되고, 뭄바이의 괴테연구소에서 막스뮬러 바반을 연구했습니다.

독일어로 공부하는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장감씨와 어머니는 그녀의 교육 자료들을 비디오, 슬라이드, 사진 등으로 만들고, 접근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기술적 장비들을 찾아서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교과서의 내용을 모두 녹음해야 하는 과정은 시간도 많이 들었고 힘들었지만 그녀가 극복해야 하는 과정이었다고 장감씨는 말합니다.

뭄바이대학에서 독일학 학사를 마친 후, 독일의 괴팅겐 대학에서 석사를 공부하고 2011년 학위를 받게 됩니다.

이후 튀빙겐에서 박사과정 주제를 연구하고 오감을 통해서 미학을 이해하고, 시각장애인도 충분히 미적 감각을 체험할 수 있다고 하는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게 됩니다.

그녀는 자신의 연구가 학계에서만 끝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시각장애인의 교육에 필요한 각종 기술적 지원에 관해서도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김해영 칼럼니스트 김해영블로그 (haiyungkim@gmail.com)

칼럼니스트 김해영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