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LF8

발달장애 아들의 감정표현은 중간이 없다

고성방가 사춘기 아들, 드라이브로 고민 해결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1-28 17:26:09
차를 통해 바라본 바깥 풍경. ⓒ황진이 에이블포토로 보기 차를 통해 바라본 바깥 풍경. ⓒ황진이
사춘기 아들의 감정표현은 유아기 수준이다.

웃거나 혹은 울고불고 자신의 머리까지 주먹으로 때리며 격하게 짜증을 내거나이다.

그런 아들에게 사춘기 호르몬의 장난질은 극약과도 같았다.

두피와 이마에 실핏줄이 터져나갈 만큼 자신의 머리를 때렸고 울부짖음은 주변 사람들 모두가 잠 못 이룰 정도이다.

평생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표현하고 적절한 화를 내보지 못한 질풍노도의 처절한 몸짓을 부모로서 바라보고 있는 마음은 참담하기 이를 데가 없다.

그럴 때면 뒷좌석에 아들을 태우고 무작정 길로 나선다.
세상 사람들의 시선에서 가장 안전한 곳, 차 안으로의 피난이다.

아들은 발을 구르며 소리 지르고 나는 음악을 크게 틀고 노래를 따라 부르며 절규한다.

세상 그 누구에게도 발산하지 못했던 두 사람의 절규를 자동차가 온전히 다 받아주고 있는 것이다.

신호등 없는 도로에서는 창문을 열고 허공에 대고 악을 써본다.
아무도 듣지 못하길 바라며,

이렇게 시작된 둘만의 드라이브(?)는 마법처럼 사춘기의 괴물 호르몬을 무찔렀다.

지금도 엄마와 아들은 비장한 표정으로 드라이브를 시작한다.

여러분이 혹시 신호 대기 중에 뒷 자석이 들썩거리는 자동차를 만나게 되더라도 이상한 상상은 하지 마시라.

그 안에는 리듬을 타며 있는 힘껏 엉덩이를 들썩이고 있는 발달장애 아들과 핏대를 세우며 생목으로 삼단 고음을 소화해내고 있는 엄마가 타고 있으니까 말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황진이 (idhra@naver.com)

칼럼니스트 황진이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