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1IqT

발달장애인 위한 성교육 교재에 담겨야 할 것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6-25 15:48:49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성교육 교재를 만들고자 하는데, 그들의 정신연령이 4~6세 아동의 수준이므로 그들에게 가르칠 성교육 교재는 아이들의 이해 수준에 맞추어 제작하면 되지 않겠냐는 질문의 메일을 필자가 받은 적이 있다.

필자는 이 질문에 대한 응답을 적어 보내지 않는 대신 직접 만나 얘기 하자는 메일을 보냈다. 필자가 그 질문에 간단히 “네” 혹은 “아니오”라고 답을 할 수 없었던 이유는 발달장애인들을 이해하고 있다는 사람들에게 필자의 짧은 답변이 잘못 오해를 일으킬 수 있을 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들었기 때문이었다.

그런 사람들은 “정신연령이 낮은 발달장애인들이 4~6세의 아동과 같다”는 생각을 흔히 갖고 있다. 또 다른 우려는 그 교재 집필자들이 발달장애인에 대한 이론적 지식이나 경험적 지식이 충분하지 않은 사람들이라는데 있었다.

필자에게 발달장애인 성교육에 관해 자문을 듣고자 한 교재 집필자들은 의욕적인 똑똑한 대학생들이었다. 발달장애인들의 성에 대한 이 젊은이들의 관심은 도가니 영화를 본 후에 생겼다.

그 이후 그들은 장애인 성폭력에 관한 기사들을 더 많이 찾아보면서 발달장애인 성교육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들이 발달장애인의 성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이처럼 영화나 뉴스와 같은 매체를 통해서였다.

어떤 사안에 대해 일반 대중이 관심을 갖게 만든다는 측면에서 매체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런데 이 매체들에서 표현되는 발달장애인과 그들의 성은 어떠한가? 그리고 그런 내용만을 접한 대중들은 어떤 생각을 갖게 되겠는가?

성적으로 어려움을 겪는다고 여겨지는 발달장애인을 도와줄 성교육 교재를 제작하고자 하는 열정과 순수성을 지닌 이 젊은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우선 그들은 다양한 발달장애인들을 직접 만나 볼 필요가 있다. 그러면서 다양한 기능과 개성을 지닌 발달장애인들이 자신들의 삶의 자리에서 여러 사람들과 더불어 살기 위해 알아야 하고 또 배워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그 학생들은 파악해 내야 할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갖고 있는 잘못된 생각 중 하나는 발달장애라는 범주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비슷할 거라는 것이다. 이런 생각만큼 잘못된 통념도 없다.

그렇다면 이렇게 다른 발달장애인들에게 딱 맞는 성교육 교재를 어떻게 만들어낼 수 있겠는가? 라는 의문이 생긴다. 물론 모든 발달장애인에게 딱 맞는 하나의 교재를 만들어낼 수는 없다.

필자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교재 집필자들이 그 교재를 통해 배워야 할 사람들에 대해 알지 못한 채 어떻게 그들에게 효과적인 교재를 만들어낼 수 있겠는가 이다.

먼저 사람들에 대해 알아야 한다! 사람들을 알기 위해서는 그들을 만나야 한다! 그냥 만나는 게 아니고 어떤 식으로든 그들과 접촉하고 교감해야 한다. 필자는 이것이 사람들과 함께 하는 일에 있어 가장 본질적이고 필수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 발달장애인을 위한 교재 제작에서도 역시 마찬가지 이다.

단순히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책을 지어내는 집필자의 목적은 아닐 것이다. 어떤 책을 만드는 사람은 그 책에 자신의 철학이나 신념을 담아낼 수밖에 없다. 그래야만 그 책은 그것을 읽는 사람들의 생각과 마음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발달장애인을 위한 성교육 교재에는 집필자의 철학과 신념이 담겨 있어야 한다. 집필자는 그 교재가 발달장애인을 어디로 이끌어 가기를 바라는가? 왜 사람들은 교재를 통해 그런 저런 내용을 배워야 하는가?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이 교재 안에 담겨져 있어야 한다.

이런 이유로 인해, 집필자가 발달장애인을 제대로 알지 않고서는 그리고 그들의 삶에 대한 비전을 갖지 않고서는 그들을 위한 제대로 된 교재를 만들어 낼 수 없다.

발달장애인들은 지능이 4~6세 된 아이들과 절대 같을 수가 없다. 발달장애인들의 생활한 경험, 그들의 기대와 희망, 그리고 그들의 슬픔과 좌절 등이 그들 삶의 현장에서 그들이 성적 존재로 살아오는데 어떠한 영향을 주어왔는지를 파악해 내야 한다.

그러면서 동시에 그들이 한 인간으로서 어떤 사람이어야 하고 또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 존재인지에 대해 우리가 희망할 수 있어야 한다. 바로 현재의 모습과 희망하는 모습 간의 격차점이 발달장애인들에게 필요한 성교육 교재가 무엇이어야 하는지를 말해 줄 것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정진옥 칼럼니스트 정진옥블로그 (juliajong@hanmail.net)

칼럼니스트 정진옥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