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gkO

장애인의 칫솔질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4-03-25 14:16:42
칫솔질은 가장 쉬고 효율적인 충치 예방법이다. 칫솔질은 식사 후, 자기 전에 3분 이상 하는 것을 권장한다. 기본적인 칫솔질 방법은 소아나 성인, 일반인이나 장애인 모두 동일하다.

손의 움직임이 세밀하지 못하고 입이 작은 소아나 잇몸질환이 있는 경우 다른 칫솔질 방법을 적용하고, 임플란트나 틀니와 같은 보철물이 있는 경우 전용 칫솔을, 구강 건조증이나 시린이를 가진 사람은 전용 치약을 사용한다.

그러므로 칫솔질 교육은 기본적인 칫솔질 방법을 배우는 것으로 시작한다.

칫솔질은 칫솔과 치약이 필요하다. 칫솔은 물리적으로 치아와 잇몸을 세척한다. 치약의 세마제 성분은 물리화학적인 역할을 하고 불소 성분은 충치예방 효과가 있다. 칫솔질은 치약보다 칫솔의 물리적 세척력이 더 중요하다.

치약은 성인에서 콩알만큼 사용한다. 칫솔과 치약에 물을 묻히면 거품이 많이 나서 칫솔질이 어려우므로 물을 묻히지 않는다. 물기가 없는 칫솔에 콩알크기의 치약을 칫솔모 사이에 들어가도록 짜놓으면 칫솔질을 할 준비가 된 것이다. 칫솔은 손목을 움직여서 사용해야 한다.

치아는 ‘씹는 면’, ‘볼쪽 면’, ‘혀쪽 면’과 ‘치아와 치아사이 면’이 있다. 먼저 치아의 씹는 면을 왕복 운동으로 닦는다. 치아의 볼쪽 면을 잇몸에서 씹는 면 방향으로 쓸어 올리는 운동으로 닦는다.

치아의 혀쪽 면도 같은 방법으로 닦으면 되는데, 앞니의 혀쪽 면은 칫솔을 세워서 닦는다. 혀와 잇몸, 볼을 칫솔로 닦고 입을 10회 정도 충분히 헹구어 입 안에 치약 성분이 남지 않도록 한다. 이렇게 칫솔질을 하면 최소 3분이 필요하다.

치아와 치아 사이는 치실과 치간 칫솔을 사용한다. 세밀한 손 운동이 어려운 장애인은 치실이나 치간 칫솔은 보호자가 해준다. 장애인 스스로 칫솔질을 한 후 보호자의 확인이 필요하고 치태나 음식물이 남은 경우 보호자가 칫솔질을 다시 해야 한다. 사용한 칫솔은 잘 헹구어 치약이나 음식물이 없도록 하여 습기가 없는 곳에 보관한다.

*칼럼니스트 류연숙(12090466@dankook.ac.kr)님은 단국대 죽전치과병원 소아치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류연숙 (obocelo@hotmail.com)

칼럼니스트 류연숙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장애인 칫솔질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