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s7m

투표소 이동지원 차량 신청해봤더니…

6년째 독립 중-⑨잃어버린 참정권을 찾아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0-06-07 16:12:49
1. 나도 투표한다!

20살이 넘은 이후 내게 많은 것들이 부여되었다. 가족과 다투어야만 했지만 외출도 잦아지기도 하고 쓴 술도 마실 수 있게 되었으며, 무엇보다 투표권이 생겼다는 것을 들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독립 전에는 그 소중한 투표권을 행사할 수가 없었다. 5분을 소비하기 위해 한 시간을 준비해서…. 그것도 누군가 낑낑거리며 계단을 업고 내려오기엔 무리였다, 그리고 내가 정치에 참여한다는 것 자체가 우리 가족에겐 관심거리도 못 되었을 것이다.

그래서 독립하고 내게 주어진 선택권 중에 가장 중요한 권리는 투표권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국가정책에 불만이 많은 사람인데 그동안은 정치가들의 영향력보다 사회 전반이 바뀌어야 정치도 바뀐다 라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왜냐하면 법과 정책은 가진 자들에게 유일하고 가진 자들은 어떻게든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 놓으니까…. 그런데 요즘 들어 한 사람에 정치권력이 얼마나 무서운 일을 초래하는지 온몸으로 느끼고 있어서 투표의 중요성을 스스로 되새김 하고 있다.

하지만 솔직히 내게 투표를 하러 가는 과정은 매우 귀찮은 일이기도 하다. 이런 생각을 하면 안 되겠지만 (역시) 투표하는 그 5분 소비하려고 나는 7시간동안 멍하니 전동휠체어에 앉아 있어야 한다. 부족한 활동보조 시간 때문에 아침에 외출을 위한 활동보조를 받고 활동보조인은 갈 길 가시고 투표하고 돌아오면 멍 때리며 저녁 활동보조인이 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허리와 목 상태가 안 좋은 내게 아무 일 없이 전동휠체어에 앉아 눕지도 서지도 못 하는 일은 고통 그 자체이다. 따라서 투표하는 날인 쉬는 날이기도 하는 날에 투표를 하러 가는 것은 누가 뭐래도 내겐 투쟁이다. 그럼에도 나는 투표를 한다.

2. 겉치레만 요란한 장애인 유권자의 향한 배려

오늘도 투표를 하고 왔다. 며칠 전부터 투표 꼭 할 것이란 결심을 하면서 활동보조인과도 선거 얘기를 화제로 삼고 있었다. 어느 날 활동보조인이 선거 때 장애인들을 투표소까지 차량으로 이동시켜 준다는 현수막을 보았다며 신청하자고 했다. 차량으로 이동하면 빨리 도착할 수도 있고 투표를 하고나서 집으로 온 다음에 전동휠체어에서 내려주고 가기로 계획을 잡았다. 그리고 활동보조인은 다음 이용자한테 가야 돼서 계획한 대로 진행이 됐어야 했다. 선거 이틀 전에 차량 신청을 했고 전화를 주기로 하여 다음날 오후까지 기다렸으나 전화는 오지 않았다. 그래서 다시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았다. 결국 오늘 아침에 전화를 했고 약속시간을 잡아서 다시 전화를 주기로 했는데 역시 오지 않았다.

투표장소가 우리 집에서 얼마나 걸리지 모르는 상태인지라 차량 지원이 절실했다.(장애인 콜택시가 있지만 이 것 역시 언제 올지 모른다.) 따라서 어쩔 수 없이 다시 전화를 했고, 약속시간을 잡았다. 초스피드로 외출 준비를 하여 헐레벌떡 약속장소로 나갔다. 그러나 차량은 보이지 않았고, 다시 전화를 했더니 출발했다고 기다리라고 했다. 그런데 몇 십 분이 지나도록 차량은 오지 않아서 전화를 해서 따졌더니 금방 도착 한다고 하였다. 활동보조인은 다른 이용자에게 가야 하는데 차량은 오지 않으니 속만 탔다. 그리고 몇 분 후 차량이 왔다. 하지만! 그 차량엔 전동휠체어가 탈 수가 없는 구조였다.

분명히 차량 신청할 때 전동휠체어로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는데 말이다. 얼마나 하찮게 생각했으면 그런 식으로 일을 처리하는 걸까란 생각을 하니 울컥하는 심정이 들었다. 차량을 기다리며 ‘선거 날 장애인 차량 이동지원’이란 큰 문구가 적힌 현수막은 가장 눈에 띄게 걸어 놓은 의미는 무엇이었을까? 그렇게 그 현수막을 째려보며 차량을 돌려보내고 활동보조인과 나는 투표소의 향해 달리기를 해야만 했다. 길도 몰라서 지나가는 사람 붙잡고 물어가며 땡볕에 활동보조인은 나와 함께 달렸다. 마치 활동보조인은 달리기 선수가 되고 나는 트레이너가 된 것만 같았다. 그렇게 어렵게 도착한 투표소는 접근은 순조로웠으나 투표를 하는 과정에서 중증장애를 가진 유권자로서의 불편함을 또 한 번 느껴야 했었다. 도장 찍는 공간이 너무 좁아서 내가 찍는 모습이 환히 보이는 것이다. 그리고 이번에 또 느낀 것인데 손에 장애가 심하면 투표를 할 수가 없을 것 같다. 도장을 찍는 칸도 좁고 종이를 접는 것도 쉽지 않다. 투표율이 저조하다며 이런 저런 광고만 하지 말고 다양한 유권자들이 투표를 참여할 수 있도록 고민이나 했으면 좋겠다. 특히 곳곳에 선거 광고지는 쉽게 볼 수 있지만 시·청각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는 얼마만큼 정보수집이 가능할지 의심스럽기만 하다.

이처럼 장애유권자들이 자유롭게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바꿔야 할 것들이 많은 것 같다. 장애유형별로도 투표공간과 도구들이 개발해서 장애유권자들에 투표율이 높아졌으면 좋겠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김상희 (hee81k@hanmail.net)

칼럼니스트 김상희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투표소 차량 지원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