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포스트
목록
시청각장애인 73% ‘재난보도 사각지대’
카테고리 : 장애인편의시설 | 조회수 : 5472016-10-08 오전 1:29:00

시청각장애인 73% ‘재난보도 사각지대’

정부수신기 지원 27.4% 불과…올해 예산도 삭감

유승희 의원, “재난방송 서비스 질적 확대” 주문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6-10-06 13:04:05
시청각 장애인 방송수신기 관련 현황(‘11년~15년) (단위 : 백만원, 명, 대).ⓒ유승희의원실 에이블포토로 보기 시청각 장애인 방송수신기 관련 현황(‘11년~15년) (단위 : 백만원, 명, 대).ⓒ유승희의원실
시청각장애인 10명 중 7명이 재난보도의 사각지대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6일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방송통신위원회가 우리나라 시청각장애인 36만 여명에게 장애인방송 수신기를 지원한 비율은 겨우 27.4%에 불과하다며, 시청각 장애인 73%가 재난보도의 사각지대에 있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이 공개한 2015년까지 누적 수신기 보급을 분류해 보면, 시각장애인을 위한 자막방송수신기 지원은 8만40명, 청각장애인을 위한 화면용 해설 방송 수신기 지원은 5만7778명으로 4명 중 1명만이 지원을 받은 셈이다.

게다가 수신기 보급 사업은 지난 2000년부터 정부가 진행한 사업이나 예산편성은 미미한 수준으로, 예산도 2014년, 2015년 30억4200만원에서 올해 28만5800만원으로 삭감되기도 했다.

유 의원은 “국가재난주관방송사인 KBS는 방송통신발전기본법에 명시된 ‘국가재난주관방송사인 KBS가 노약자, 심신장애인 및 외국인 등 재난 취약계층을 고려한 재난 정보전달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는 2014년 세월호 사건 이후 15개 언론단체가 선포한 ‘재난보도준칙’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의원은 “재난 약자인 시청각 장애인들이 긴급 상황을 쉽게 할 수 있도록 재난방송 서비스의 질적 확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댓글내용 
처음|이전|1|2|3|4|5|6|7|8|9|다음|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