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시집
목록
해무(海霧)|제 3시집 인생노름 중에서
카테고리 : 개인♡시집 | 조회수 : 192022-01-23 오전 12:26:00

해무(海霧) 

 

                       松竹 김철이  

 

 

세상은 여태 자는데

성급한 갈매기 떼

이른 새벽을 절로 깨우며

눈물 없을 울음을 게걸스럽게도 토해낸다.

 

죽지 못해 사는 삶이련가

해녀들 휘파람

한 많은 생의 무게

바닷속 저 멀리 잠재우러 들어간다.

 

동정하는 뱃고동 구슬픈 소리

철썩이는 파도를 벗을 삼아

주어진 하루를 죽이려

망망대해 거슬러 흘러간다.

 

누굴 위한 춤사위인가

흐느적거리는 무희의 춤은

흐린 날 하루살이 생의 끈을 풀어

너른 바다 좁은 듯이 번져간다.

 
태그 인생노름 중에서 제 3시집 제 3시집 인생노름 중에서 해무(海霧)
댓글내용 
처음|이전|1|2|3|4|5|6|7|8|9|다음|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