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관련 설비 규격준수·유지보수의 중요성
카테고리 : 재활공학 수다방 | 조회수 : 10172020-06-12 오전 11:39:00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6-12 11:23:28
비가 많이 내리는 날이면 떠오르는 악몽 같은 기억이 있다. 얼마 전 갑자기 폭우가 내리는 날이 있었다. 다행히 가방 속에 접이식 우산이 있어서 비는 피할 수 있었지만 한 손엔 지팡이를 다른 한 손에는 우산을 들고 있어야 해서 중심 잡기가 불편해서 불안했었는데 넘어지고 말았다.

시내 번화가에서 워낙 크게 넘어져 행인들의 도움을 받아 쉽게 일어날 수 있었고, 도움을 주신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그 자리를 떠났다.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언제나처럼 왜 넘어졌는지를 곱씹어 생각해 보았는데 첫째로 나 자신이 부주의 했고, 핑계 아닌 핑계로 두 번째는 내가 횡단보도 앞 점자블록 위에 서 있었는데 그 점자블록이 낡아서 마모되고 또 폭우로 미끄러웠던 느낌이었다.

이처럼 우리 주변에서 장애인들의 안전이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설치된 설비들이 유지보수가 소홀해 오히려 장애인들에게 불편 또는 위험을 초래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앞서 언급한 노후한 시각장애인 점자블록의 유지보수 문제 뿐 아니라 와상 및 척수 장애인 등 저소득 중증장애인들의 주택에 설치가 권장되고 시범사업이 실시 중인 LED전등 및 리모컨 이용의 경우, 고장이 일어날 경우 그에 대한 수리 등의 절차가 다소 복잡해 시일이 걸린다는 푸념을 동료 장애인에게 전해들은 바 있다.

전등의 경우 고장이 날 경우, 일상생활에서 겪는 불편은 정전 때의 경험을 되살려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일부 장애유형과 노령층을 대상으로 설치 이용 중인 자동가스차단 장치의 경우 경보장치에 필요한 건전지 교체가 필요한데 물론 비장애인들이나 대부분의 장애인들에게는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일부 장애인과 노령층에게는 그 마저도 어려운 일로 느껴질 수 있다.

일부 장애인 경사로의 미끄럼 방지를 위한 ‘슬립키퍼’의 경우 경사로의 이용이 잦은 관계로 파손이 자주 일어나 그 기능을 하지 못하고, 오히려 통행에 방해요소로 작용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게 목격할 수 있다.

경사로 기준을 살펴보면, 그 유효폭이 1.2m 이상(예외 규정으로 90cm 가능)으로 되어 있으나 장애인화장실의 기준 변경과 같이 전동휠체어의 이용이 보편화 된 상황을 감안하면 경사로 폭 기준의 확대 개선 또한 검토할 여지가 있는 것으로 사료된다.

아울러 바닥면으로부터 높이 0.75m 이내마다 휴식을 할 수 있도록 수평면으로 된 참을 설치하여야 하고 경사로의 시작과 끝, 굴절 부분 및 참에는 1.5m×1.5m 이상의 활동공간을 확보하여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

여러 사정으로 이러한 규정을 피하고자 경사로의 길이를 단축하는 경향이 있다. 이럴 경우 경사로의 기울기는 12분의 1 이하로 해야 하나 기존건물에 경사로를 설치하거나, 높이가 1미터 이하인 경사로로서 시설의 구조 등의 이유로 기울기를 12분의 1 이하로 설치하기가 어려울 경우 경사로의 기울기를 8분의 1까지 완화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상대적으로 경사도가 심해져 장애인, 노령층 그리고 임산부 및 유모차의 보행 편의를 위해 설치한 경사로가 적법하게 설치 또는 유지 관리되지 못해 전도의 위험이 상존하는 위험한 공간으로 돌변하는 아이러니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본다.
 
태그 유지보수 장애인 장애인관련설비
댓글내용 
인터넷 은행과 모바일 뱅킹의 보편화 시대 장애인 고객은?
장애판정에서 의학적 판단만이 능사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