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카테고리 : 松竹동시조 | 조회수 : 3672017-11-03 오후 2:18:00
 

귀뚜라미

                       松竹 김철이



짧아진 해 그림자 서산을 걸터앉아

아쉬운 이별가를 부르다 지쳤는지

토막 난

가사 속에

그리움 적어갈 쯤

 

고요한 숲 속 마을 손님이 찾아왔나

온 마을 시끌벅적 가을이 무르익네

솔방울

굴러가는

사연도 외면한 채

 

시절의 아쉬움이 온 들녘 늘려가고

못다 한 이야기가 산처럼 쌓였는데

귀뚜리

하소연이

실처럼 풀려간다.bianne121720171103141818290807.jpg


 
태그 귀뚜라미 동래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
댓글내용 
성에
석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