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카테고리 : 松竹동시조 | 조회수 : 4302017-02-01 오전 10:42:00

민들레

                          松竹/김철이

 

뒷동산 꽃샘바람 아직도 멈칫멈칫

엿보기 한참인데 솜털로 솟는 기운

온 누리

좁은 듯이

봄 소풍 즐기더라.

 

내 동생 첫돌 박이 어눌한 걸음 같네.

홀씨로 세상천지 못 갈 곳 어디냐고

큰소리

태산이라

꽃 바람 애처롭다

 

새손님 뒤 담장을 노랗게 걸터앉아

콧노래 불러대니 심통 난 아지랑이

짓궂은

손놀림이

봄들을 가려놓네 


bianne121720170201104204334814.jpg

 
태그 동래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 민들레
댓글내용 
봄이 왔네요
첫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