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ablenews.co.kr/Blog/bianne1217
꽃들은 입술로 말하지 않으리/제 2시집 영혼의 오솔길 중에서
카테고리 : 개인♡시집 | 조회수 : 3572019-10-08 오전 11:26:00

꽃들은 입술로 말하지 않으리


                                    松竹 김철이

 

냉혹한 현실 속에

가슴이 숯검정이 되어도

봄 뜰에 화신은 찾아오고

비어 있는 공간을 절로 채운다


거치래가 아닌

한 점 티도 없을

깨끗한 꽃 심 열어

온 유월 지친 이들의 본능을 연다


세월은 유수라

다하지 못한 본분을 아쉬워하며

점차 비어가는 들녘에

미래의 꽃불을 피운다


칼바람 살점을 도려내도

묵묵히 제자리 지켜가며

조급한 심정 뒤로하고

차디찬 눈밭에 무지개 띄운다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